실시간 뉴스



〔포토〕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 봉행


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 제주시 봉개동 소재 제주4·3평화공원 위령재단과 추념광장에서 거행됐다.  [사진=박태진 기자]
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 제주시 봉개동 소재 제주4·3평화공원 위령재단과 추념광장에서 거행됐다. [사진=박태진 기자]

비가 오는 날씨에도, 오전 10시 정각 도 전역에 울리는 사이렌을 시작으로, 추념식장의 1만여 명 도민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영령을 추모했다. 76년 전의 비극이 이번 추념식의 슬로건 ‘불어라 4·3의 봄바람, 날아라 평화의 씨’처럼 새롭게 승화되어, 평화의 싹이 온 나라의 구석 구석에 전해기를 빌었다.   [사진=박태진 기자]
비가 오는 날씨에도, 오전 10시 정각 도 전역에 울리는 사이렌을 시작으로, 추념식장의 1만여 명 도민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영령을 추모했다. 76년 전의 비극이 이번 추념식의 슬로건 ‘불어라 4·3의 봄바람, 날아라 평화의 씨’처럼 새롭게 승화되어, 평화의 싹이 온 나라의 구석 구석에 전해기를 빌었다. [사진=박태진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태진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태진 기자]

4·3 당시 5살이었던 어린 김옥자 할머니의 사연을 제주 출신 배우 고두심 씨가 목소리를 대역으로 재현했다. 김옥자 어르신은 4·3으로 부모와 할머니, 남동생을 모두 잃고 막내 이모 손에서 컸다. 15살에 육지로 가서 채소 장사, 공장 여공, 식모살이 등 온갖 고생을 하다 20대에 고향으로 돌아왔다. 너무 어릴 때 돌아가신 아버지의 얼굴을 기억하지 못한다.  [사진=박태진 기자]
4·3 당시 5살이었던 어린 김옥자 할머니의 사연을 제주 출신 배우 고두심 씨가 목소리를 대역으로 재현했다. 김옥자 어르신은 4·3으로 부모와 할머니, 남동생을 모두 잃고 막내 이모 손에서 컸다. 15살에 육지로 가서 채소 장사, 공장 여공, 식모살이 등 온갖 고생을 하다 20대에 고향으로 돌아왔다. 너무 어릴 때 돌아가신 아버지의 얼굴을 기억하지 못한다. [사진=박태진 기자]

한평생 76년의 세월 동안 얼굴조차 기억하지 못한 채 살아오던 김 할머니가 AI 기술 재현으로 아버지를 만났다. 부모와 가족의 이름이 적혀있는 각명비 앞에서 흐느끼는 김옥자 어르신  [사진=박태진 기자]
한평생 76년의 세월 동안 얼굴조차 기억하지 못한 채 살아오던 김 할머니가 AI 기술 재현으로 아버지를 만났다. 부모와 가족의 이름이 적혀있는 각명비 앞에서 흐느끼는 김옥자 어르신 [사진=박태진 기자]

가수 인순이가 4·3유족들을 위로하며 '아버지'를 열창하다, 김옥자 어르신의 사연에 감정이 북받쳐 목이 메이는 듯 순간 먼 하늘을 쳐다 보고 있다. [사진=박태진 기자]
가수 인순이가 4·3유족들을 위로하며 '아버지'를 열창하다, 김옥자 어르신의 사연에 감정이 북받쳐 목이 메이는 듯 순간 먼 하늘을 쳐다 보고 있다. [사진=박태진 기자]

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은 바리톤 김동규와 소프라노 한아름, 제주 도란도란 합창단이 4·3영령의 진혼을 기원하는 추모공연으로 막을 내렸다. [사진=박태진 기자]
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은 바리톤 김동규와 소프라노 한아름, 제주 도란도란 합창단이 4·3영령의 진혼을 기원하는 추모공연으로 막을 내렸다. [사진=박태진 기자]

/제주=박태진 기자(ptj19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토〕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 봉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