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남 빌딩 투자 '어마어마' 하네…황정음, 50억 번 곳 어디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침체된 부동산 분위기 속에서도 알짜 투자 수익을 올리는 연예인들이 주목 받고 있다. 최근 이혼 소송을 진행중인 황정음도 강남 빌딩 투자로 50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려 화제다.

배우 황정음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황정음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3일 뉴스1은 "2018년 3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빌딩을 62억5000만원에 매입했던 황정음이 2021년 10월 110억원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건물의 토지 평당 가격은 9452만원으로,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과 300여m 거리의 역세권이다. 황정음은 이 빌딩을 본인이 대표로 있는 주식회사훈민정음엔터테인먼트 명의로 매입했다.

업계에서는 양도시 법인세율 19%(200억원 이하)가 적용돼 9억250만원의 법인세를 냈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황정음이 30억원 이상의 수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했다.

황정음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고급 단독주택도 소유하고 있다. 이 집은 배우 유아인의 단독주택 바로 맞은편에 위치한다. 개그맨 박명수의 집도 대각선에 있다.

올해 1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은 2022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에 따르면 올 1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는 총 1452건으로 직전월(1147건) 대비 26.6% 상승했다.

특히 서울 강남은 거래금액이 3747억8000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큰 거래 규모를 기록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남 빌딩 투자 '어마어마' 하네…황정음, 50억 번 곳 어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