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신장식, '박은정 남편 논란'에 "장모 감옥에 있는 분 누구"


"연좌제로 다 물어봐야 하는 거냐"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4번 신장식 후보가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의 배우자 이종근 변호사의 '다단계 사기 사건 수임' 논란 등과 관련해 "우리 후보는 이종근이 아니라 박은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조국혁신당 1호 영입인재 신장식 변호사가 지난달 3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창당대회'에서 창당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혁신당 1호 영입인재 신장식 변호사가 지난달 3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창당대회'에서 창당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 후보는 3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이종근 변호사는 해명할 거 해명하고, 고개 숙일 거 고개 숙였다"며 "박은정 검사가 왜 그 부분을 같이 책임져야 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걸 같이 책임지려면 장모님 감옥에 가 있는 분 누구냐. 조폐공사 파업 유도 사건을 장인으로 두신 분은 누구인가. 처남 성폭력 사건으로 검사 그만두신 분은 누군가. 이렇게 연좌제로 다 물어봐야 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이 변호사의 행위도 국민 눈높이에서 비판받을 지점이 있다"면서도 "다만 그 부분을 본인이 일일이 해명하려고 했는데 굳이 그렇게 해 봤자 더 뒤에서 꼬리에 꼬리를 물고 갈 것이기 때문에(안 했다)"고 밝혔다.

이어 "왜냐하면 지금 왜 이러고 있는지 사실 의도는 분명해 보이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송구하다, 사임하겠다, 책임지겠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며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는 차근차근 조금 더 밝히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시 말씀드리지만, 우리 후보는 박은정이다"라며 재차 강조했다.

신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합당 가능성은 "없다"며 "한배를 구성하지, 한배를 타지는 않는다"고 일축했다.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라이벌이 될 수밖에 없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논리적 가능성의 영역이기 때문에 어쨌든 합당하지 않으면 협력적 경쟁 관계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논리적 가능성은 있는데 현재까지 조국 대표의 입장은 본인은 대선을 생각해 본 적도 없고, 아직 정치 초년생으로서 그런 자격과 자질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신장식, '박은정 남편 논란'에 "장모 감옥에 있는 분 누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