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금감원, 양문석 '편법대출' 새마을금고 검사 착수


8일 예정 검사 일정 앞당겨…"사안 시급"
표심에 동원된 금감원…"정치적 의도" 지적도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행정안전부와 금융감독원이 양문석 편법대출 논란과 얽힌 새마을금고를 정조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2일 "내일 오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검사반을 보내 양문석 편법대출과 관련한 거래 내역을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한 MG새마을금고 영업점의 모습. [사진=뉴시스]
사진은 한 MG새마을금고 영업점의 모습. [사진=뉴시스]

양 후보는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약 31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샀다. 그는 8개월 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당시 대학생이던 본인 장녀 명의로 사업자 대출 11억원을 받아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했다.

금융기관에서 사업자 용도로 받은 대출금을 사실상 아파트 자금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편법 대출'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금감원은 행정안전부에 파견 검사 협조를 요청했고 행안부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행안부는 양 후보가 새마을금고에서 받은 사업자 대출을 기존 대부업체 대출금을 갚는 데 사용했다는 해명과 관련해 금융기관 간 정확한 자금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금감원의 제안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산하 금고에 대해 현장 검사를 할 경우 철저하게 조사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는 일각의 지적을 고려해 금감원에 검사를 요청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속하고 정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검사 경험과 전문성이 풍부한 검사역을 파견하기로 했다"면서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오는 8일 예정됐던 금감원-새마을금고중앙회 공동 정기 검사 이전에 신속하게 검사 인력을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금감원이 예정된 검사 일정을 앞당긴 것에 총선을 의식한 정치 행위라고 지적한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총선 전 양 후보자 사태와 관련해 여당에 유리하게 이끌고 가기 위한 정지적인 의도가 포함된 것으로 보여진다"고 촌평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감원, 양문석 '편법대출' 새마을금고 검사 착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