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생거진천 농다리 축제 19일 ‘화려한 개막’


‘천년의 농다리를 넘어, 청룡의 품으로’ 주제, 3일간 다채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제24회 생거진천 농다리 축제가 오는 19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충북 진천군의 대표 축제인 생거진천 농다리 축제는 동양 최고(最古) 돌다리인 문백면 농다리 일원에서 21일까지 3일간 열린다.

군은 매년 5월 말 열던 축제 시기를 봄꽃이 피기 시작하는 4월로 조정했다.

방문객들에게 싱그러운 봄기운을 전달하는 한편, 17년 만에 진천에서 열리는 63회 충북도민체육대회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다는 계획이다.

완전히 새로운 농다리축제 로드맵. [사진=진천군]
완전히 새로운 농다리축제 로드맵. [사진=진천군]

‘천년의 농다리를 넘어, 청룡의 품으로’를 주제로 열린 축제에서는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과 각종 체험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여기에 ‘판’이 바뀐 농다리 축제를 선보이기 위해 축제장을 확장해 △농다리 스토리움(옛옛 농다리 전시관) △용고개 용 조형물 △미르 309(제2 하늘다리)를 설치해 한층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축제 인프라를 확장한 덕에 10회 등용문 축제의 재미는 배가 되고, 축제 2일 차 오전 농다리 걷기대회에선 새로 개통한 미르 309(제2 하늘다리), 청소년 수련원, 초평호 수변 데크길, 미르숲 야외음악당 등 약 4km의 산책 코스를 이용할 수 있다.

주요 행사로는 축제 첫날(19일) 농다리 고유제를 시작으로 진천 어린이합창단, 농다리 점등식, 참숯 낙화놀이가 열린다.

기존 축제 개막식에서 진행한 불꽃놀이는 백곡면 특화 자원인 참숯 낙화놀이로 추진해 기존과는 색다를 것으로 보인다.

둘째 날에는 레이크 사랑 걷기대회, 백일장, 사생대회, 견지낚시대회 등 문화행사와 전통 줄타기 판 줄 공연 등의 문화·예술 공연, 농다리 전국 가요제로 축제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셋째 날에는 전국의 역량 있는 선수들이 참여할 농다리 장사 씨름대회, 2회에 걸쳐 진행되는 맨손 메기 잡기 대회, 물수제비 체험 등을 진행한다.

‘축제의 꽃’인 구산동 마을의 상여 다리 건너기와 농사철 다리밟기 행사도 열린다.

창작 전통 연희극 △한글 먹고 얌얌 △한마음 색소폰 연주 공연 △사물놀이 한마당을 끝으로 축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군은 축제 기간 동안 셔틀버스를 운행해 방문객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운행 노선은 생거진천 전통시장-백곡천 하상주차장(농협 아래)-진천버스터미널-진천읍사무소-화랑공원-옛 장미웨딩홀-삼진아파트 상가-문상초-농다리 전시관이다.

장주식 농다리축제추진위원장은 “이번 농다리 축제에 양질의 프로그램을선보이기 위해 막바지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생거진천 농다리축제 포스터. [사진=진천군]
생거진천 농다리축제 포스터. [사진=진천군]

/진천=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생거진천 농다리 축제 19일 ‘화려한 개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