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남도, 국립의대 설립 대학 공모방식으로 선정


네가지 원칙을 기조로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추진

[아이뉴스24 대성수 기자] 전라남도가 국립의대 설립을 통합의대 추진 방식이 아닌 공모방식으로 선정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일 대도민 담화문을 통해 “그동안 전라남도는 정부 당국자와 국립의대 설립과 관련해 추진방안 등을 협의해 왔으나 오는 5월중 대입전형 발표 등 제반 여건을 감안할 때 통합의대 방식은 시간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는 전남도의 민생토론회에서 대통령의 ‘전라남도 국립의대 신설 추진’ 선언과 정부의 ‘의료개혁 대국민 담화’ 확정 발표에 따라 전남권 의대 신설을 조속히 확정 짓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일 국립의과대학 설립과 관련해 대도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성수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일 국립의과대학 설립과 관련해 대도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성수기자]

김 지사는 “국립의과대학의 선정은 △지역내 의료체계의 완결성 구축 △도민의 건강권 확보 △국립의과대학 설립을 통한 지역 상생발전 도모 △공정성 확보를 위한 객관적이고 공신력 있는 기관이나 대형 건설팅 업체에 위탁 등 네가지 원칙을 기조로 공정하고 합리적인 공모방식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문가가 첨여해 의대 설립 방식에서부터 심사위원 선정과 평가기준 마련, 공정한 심사와 최종 설립대학 결정까지 엄격한 절차와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전 과정을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의과대학 규모는 정부가 이번에 발표한 지역거점 국립의대 수준인 200명으로 신청하고, 2026학년도 신설을 목표로 추진할 방침”이라며, “정확한 규모와 시기, 방범과 절차에 대해서는 정부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추진 과정에서 건전한 의견은 바람직하지만 갈등과 대립은 의대 추진에 장애요인이 된다"면서, “국립의대가 부속병원과 협력병원을 중심으로 강소전문병원 등 도내 의료기관과 협업해 지역 의료체계를 완결하는 선순환 구조를 갖출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전남도는 그동안 국립의대 유치에 따른 목포시와 순천시의 지역간 갈등과 대립을 의식해 '통합의대 추진방안'에 대해 검토해 왔다.

/무안=대성수 기자(dss@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남도, 국립의대 설립 대학 공모방식으로 선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