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정신아 카카오' 출범 "혁신 위한 쇄신 속도…일상 속 AI 선도"(종합)


정신아 카카오 대표, 28일 공식 취임…"AI 전담 조직 신설해 성장동력 확보"
"급성장한 사업 규모에 걸맞은 시스템 구축, 책임과 권한 명확한 조직으로 구조 개편"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지난해 12월부터 내정자 신분으로 사실상 대표 역할을 수행해 온 정신아 카카오 대표가 28일 공식 선임됐다. 정 대표는 인공지능(AI) 중심의 신 성장동력 확보, 기술(테크) 기업에 걸맞은 빠르고 명확한 의사결정을 위한 조직 개편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정신아 카카오 대표 [사진=카카오]
정신아 카카오 대표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이날 제주도 본사에서 열린 제29기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정신아 대표를 신규 선임했다. 보스턴 컨설팅그룹과 이베이 아시아-태평양지역 본부, 네이버, 밴처캐피탈(VC) 카카오벤처스를 거쳐 지난해 말 신임 대표에 내정된 정 대표는 쇄신 태스크포스(TF)장을 맡아 카카오의 실질적인 쇄신을 위한 방향성 수립에 집중해 왔다. 카카오와 계열사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CA협의체의 공동 의장도 맡고 있다.

정 대표는 공식 취임을 계기로 경영 쇄신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붙이며 자신만의 경영 색깔을 드러낼 전망이다. 정 대표는 "사내외의 기대와 주주의 눈높이에 맞는 혁신을 이루기 위해 쇄신 작업에 속도를 더하겠다"며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AI 기반 서비스 개발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AI 기술과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전사에 흩어져 있던 관련 팀을 모아 AI 통합 조직을 구성한다. 해당 조직 산하에는 다양한 생성형 AI 기반 서비스를 실험하는 다수의 조직을 만들어 빠른 실행과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도모한다. 카카오가 보유한 플랫폼 개발 경험에 최신 기술을 더해 '일상 속 AI 시대'를 선도한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이상호 전 SKT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최고AI책임자(CAIO)로 영입했다. 이 CAIO는 SKT AI사업단장, 다음 검색부문장, 다이알로이드 창업자 겸 대표, 네이버 검색품질랩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 CAIO는 AI 기술과 서비스 개발 전반을 이끈다.

급격히 성장한 사업 규모에 걸맞은 시스템 구축, 빠르고 명확한 의사결정을 위해 조직 개편도 단행한다. 의사결정 단계를 간소화하고 조직과 직책 구조를 단순화해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하는 것이 골자다. 기존에 사업·목적별로 파편화돼 있던 기술 역량을 결집해 기술 부채를 해결하고 테크 이니셔티브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사업 성격에 따른 유연한 조직 구축과 운영으로 업무 중복과 사일로 현상(조직 내 부서 간 장벽이나 부서 이기주의) 해소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카카오가 보유한 플랫폼 비즈니스 역량을 극대화하고 이용자에게 최상의 경험을 지속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이사 선임의 건 등 총 8개 의안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새로운 리더십 아래 사내 이사진이 모두 바뀌고 새로운 사외이사도 합류하면서 카카오 이사회는 사내이사 3명(정신아·권대열·조석영), 사외이사 5명(윤석·최세정·박새롬·차경진·함춘승) 등 총 8명으로 구성됐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신아 카카오' 출범 "혁신 위한 쇄신 속도…일상 속 AI 선도"(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