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산 기장군 신축아파트 하자 논란…정종복 군수 “철저히 검토할 것”


“안전관리 강화로 재해위험성 해소해야”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정종복 부산광역시 기장군수가 25일 기장군청 앞 광장에서 집회중인 일광신도시 내 신축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을 만나 민원사항을 청취하고 현장면담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2~3일 일광신도시의 한 아파트에서 신축아파트의 사용검사를 앞두고 세대 내 누수, 결로 등의 하자와 인접 공원의 산사태, 산불 위험 등(아이뉴스24 3월 12일, 15일, 22일 보도)의 하자가 발생했다.

입주예정자들은 안전문제를 내세우며 해당 아파트 주택건설사업의 사용검사를 반대하고 있다.

정종복 부산광역시 기장군수(가운데)가 기장군 직원들과 함께 입주예정자들을 만나 민원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 기장군]
정종복 부산광역시 기장군수(가운데)가 기장군 직원들과 함께 입주예정자들을 만나 민원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 기장군]

이날 정 군수는 집회현장에서 입주예정자들을 직접 만나 민원을 청취하고 소관 부서별로 철저한 검토를 지시했다.

정 군수는 “주민안전과 관계된 분야는 보다 면밀한 안전점검이 필요하다”며 “인접한 공원과 저수지 등에 대한 재해위험성 여부를 전문기관에 의뢰한 검토결과를 바탕으로 면밀히 점검해 주거안정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산사태 등 재해위험과 관련해 인접한 공원과 저수지 등에 대한 자체 안전점검과 관리를 강화하면서 해당 주택건설사업의 사용검사를 관련부서 및 기관과 긴밀히 협의하고 감리자의 검토 의견과 관련 법령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공동주택 사용검사 이후에도 시설물 하자 등 입주자의 각종 민원사항에 대해 공동주택관리 법령에 따라 원만히 해소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 기장군 신축아파트 하자 논란…정종복 군수 “철저히 검토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