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종호 장관, '원자력에너지 정상회의'서 '무탄소에너지(CFE)' 협력 요청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원자력에너지 분야의 첫 다자정상회의가 원전운영국을 비롯해 38개국이 참석한 가운데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렸다. 우리나라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수석대표로 참석해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에 제시한 '무탄소에너지(CFE) 이니셔티브' 확대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벨기에 공동주최로 열린 이번 '2024 원자력에너지 정상회의(Nuclear Energy Summit 2024'에는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영국 등 원전운영국을 비롯해 폴란드, 체코, 불가리아, 루마니아 등 친원자력 EU국가와 필리핀, 사우디, 이집트, 카자흐스탄 등 원자력 발전착수 준비국 등 38개국이 초청받아 참석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24 원자력에너지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24 원자력에너지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정부는 이번 회의가 국제사회에 원자력 역할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원자력 역량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에 대한 지원 확대, 원자력 기술·산업 혁신지원 등을 위해 개최됐다고 전했다.

정상회의에서 이종호 장관은 “한국은 세계 원전 발전용량 5위 국가로서 국제사회 움직임에 동참하기 위해 원자력 확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2050년까지 세계 원자력 발전량 3배 확대를 위한 유망기술인 SMR(소형모듈원자로) 등 혁신적 연구개발 투자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특히 "인공지능 시대에 진입하면서 전력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국가마다 재생에너지 활용을 위한 환경적 여건은 다른 상황"이라면서 “산업발전과 탄소중립이라는 두 가지 목적을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서는 원전·재생에너지·수소 등 다양한 무탄소에너지원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우리 정부가 넷제로 실현을 위한 이행수단으로 국제사회에 제시한 '무탄소에너지(CFE) 이니셔티브' 확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요청했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종호 장관, '원자력에너지 정상회의'서 '무탄소에너지(CFE)' 협력 요청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