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삼성전자, 대형 M&A·HBM 공급으로 밸류업…목표가↑-KB


목표가 8.5만→9.5만 '상향'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KB증권은 21일 삼성전자에 대해 올해 대형 인수·합병(M&A)과 고대역폭메모리(HBM3E) 출하를 앞두고 있어 큰 폭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목표 주가는 8만5000원에서 9만5000원으로 올렸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KB증권은 21일 삼성전자에 대해 올해 대형 M&A와 HBM3E 출하를 앞두고 있어 큰 폭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사진=삼성전자]
KB증권은 21일 삼성전자에 대해 올해 대형 M&A와 HBM3E 출하를 앞두고 있어 큰 폭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사진=삼성전자]

현재 삼성전자는 전장 강화를 위해 독일 콘티넨털 사업부(ADAS)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만약 삼성이 콘티넨털 ADAS 사업부를 인수한다면 인포테인먼트 중심의 전장 사업이 고성능 컴퓨팅 칩 분야로 확장할 수 있다"며 "엑시노스 오토를 비롯한 커스터마이징된 맞춤형 오토 칩 생산 확대가 가능해 향후 삼성 파운드리 사업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KB증권은 삼성전자의 1분기 메모리 반도체 영업이익이 2022년 3분기 이후 6개 분기 만에 흑자전환하며 올해 영업이익이 33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내년부터 현대차에 엑시노스 오토 V920을 공급 예정이라 향후 당사의 전장사업 강화가 SDV 전환 추세와 맞물려 현대차·그 외 자동차 고객사 확보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AI칩 턴키 공급이 가능한 유일한 업체인 삼성전자의 전장 사업 강화로 칩 공급 안정성과 원가절감을 동시에 고려하는 자동차 업체들로부터의 러브콜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삼성전자, 대형 M&A·HBM 공급으로 밸류업…목표가↑-KB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