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車'에 진심인 삼성전기, 전장용 고압 MLCC 5종 개발…"라인업 강화"


1000V·630V급 전장용 MLCC 라인업 추가…"고난도 제품 통해 기술력 입증"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전기가 전기자동차에 적용 가능한 고압 적층세라믹콘텐서(MLCC)를 개발하고, 하이엔드급 전장용 제품 라인업 확대를 통해 전장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전기의 전장용 MLCC가 전기자동차에서 활용되는 개념도. [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의 전장용 MLCC가 전기자동차에서 활용되는 개념도. [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는 630V 이상의 가혹한 사용 환경에서도 전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전장용 MLCC 5종을 개발해 글로벌 자동차 부품 거래선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삼성전기는 원자재를 독자 개발하고 내부전극의 구조를 변경해 높은 전압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하는 MLCC를 개발했다.

'MLCC'는 전자제품의 회로에 전류가 일정하고 안정적으로 흐르도록 제어하는 부품이다. 스마트폰, PC, IT기기, 가전제품, 자동차, 5G, 사물인터넷(IoT) 관련 제품에 두루 사용된다. 특히 자동차에는 동력전달, 안전, 주행, 인포테인먼트 등에 최소 3000~1만개의 MLCC가 탑재된다.

이번에 삼성전기가 개발한 전장용 MLCC는 기존 IT용 MLCC의 사용전압 6.3V 대비 100배 이상의 사용환경인 1000V, 630V를 보증하는 고난도·고부가 제품이다. 특히 높은 전압에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가지면서 배터리 시스템 내부의 고주파 노이즈를 제거해 배터리 안정성을 높여준다. 통상 전기차의 배터리시스템은 최대 400V의 전압을 사용하는데 이러한 환경에 안정적으로 작동하기 위해 안전마진 2배 이상의 630V, 1000V의 고압 MLCC가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신제품은 총 5종이다. 먼저 1000V를 보증하는 3225(3.2mmX2.5mm)크기에 15nF(나노패럿-용량)과 22nF, 3216 크기에 1nF 용량 등 3종과 630V를 보증하는 3225 크기 33nF, 3216크기 10nF용량 등 2종이다.

전기자동차의 온보드충전기는 외부 전기충전기에서 전력을 받아 차량 내 배터리를 충전하는 장치다. 특히 이 장치는 차량의 주행 성능과 한번에 충전할 수 있는 전기량 등을 결정하는 핵심 부품이다.

기존 온보드충전기에는 신호 노이즈 제거를 위해 필름 콘덴서를 사용했지만 최근 충전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 전압과 주파수가 높아지는 추세다. 전기자동차에서는 고주파 환경에서 노이즈 제거와 고신뢰성의 특성을 가지고 있는 MLCC의 소요량이 증가하고 있다.

최재열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전장용 고압 MLCC 개발을 통해 삼성전기 전장용 MLCC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삼성전기는 MLCC의 핵심 원자재를 자체 개발·제조해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설비 내재화와 생산능력 강화로 전장용 MLCC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기차 시장 확대와 고속충전 및 충전거리를 늘리기 위해 배터리시스템의 고압·고성능화 추세로 고압 MLCC시장은 꾸준히 성장할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고압 MLCC 시장 규모는 2024년 40억달러(약 5조3000억원)에서 2029년까지 110억달러(약 14조7100억원)로 연 평균 약 22%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맞춰 삼성전기는 초소형, 초고용량 MLCC 부문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온·고압·고신뢰성 등 고부가 전장 제품의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또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 및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MLCC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車'에 진심인 삼성전기, 전장용 고압 MLCC 5종 개발…"라인업 강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