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H, 올해 자재·공법 선정계획 공개…"중소기업 참여 확대"


선정 심의 전문성 및 공정성 강화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토목 및 조경분야에 적용될 자재·공법 선정 계획을 'LH 기술혁신파트너몰'을 통해 공개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LH]
[사진=LH]

LH는 2019년부터 중소기업에게 동등한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우수 기업이 보유한 신기술 등을 활용하기 위해 토목·조경 등 공사 현장에서 사용하는 자재·공법 선정 계획을 매년 공개하고 있다.

올해는 77개 토목·조경 공사에서 216건의 자재와 공법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선정 계획 대비 공사 건수 104%, 선정 건수 137% 증가한 수준이다.

LH는 투명하고 공정한 자재·공법 선정을 위해 전원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자재·공법 선정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심의 공정성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절차를 보완했다고 발표했다.

당초 LH는 자재·공법 선정 심의 시 공모 참여업체명을 비공개로 진행해왔으나 올해부터 절차를 더욱 강화해 공모 참여기업 발표 시 발표자와 심의위원 간 가림막을 설치해 발표자의 외모나 복장 등을 통해 참여업체를 식별할 수 없는 발표자 블라인드 방안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 공원, 아파트 내 휴게시설 등 다양한 분야의 디자인 강화를 위해 디자인 분야를 신설하고 디자인 전문분야 심의위원 풀(POOL)을 추가 모집하는 등 자재·공법 전문성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정운섭 LH 건설기술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참여 기회 제공 및 투명하고 공정한 자재·공법선정을 위해 연간계획을 공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련 업계와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건설업계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청취해 개선사항을 적극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H, 올해 자재·공법 선정계획 공개…"중소기업 참여 확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