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산시, 개인형 이동장치-대중교통 환승 할인…전국 첫 시범 운영


교통카드 이용해 환승시 즉시 할인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에서 전국 최초로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와 대중교통 수단 간 환승 할인 정책이 시범 운영된다.

부산시는 ‘개인형 PM-대중교통 환승할인 사업’을 시범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개인형 PM은 도로교통법상 전동킥보드와 전동이륜평행차, 전동기의 동력만으로 움직일 수 있는 자전거 등을 뜻한다.

‘개인형 PM-대중교통 환승할인 사업’ 사업 위치도 및 사업추진 모형. [사진=부산광역시]
‘개인형 PM-대중교통 환승할인 사업’ 사업 위치도 및 사업추진 모형. [사진=부산광역시]

이 사업은 지난해 시가 발표한 ‘부산형 대중교통 혁신 방안’의 일환으로, 공유 PM을 활용해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

시는 앞서 지난해 11월 PM업체, 교통통합 결제 시스템 운영사와 함께 ‘공유 PM이용 안전 개선 및 안전증진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공유 PM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왔다.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PM-대중교통 환승 할인사업’은 교통카드를 한 번 등록해 두면 PM 이용 후 버스나 도시철도를 탈 때 교통카드를 찍기만 하면 요금이 할인된다.

서울에서 공영자전거와 대중교통 수단 간 환승 시 정액권 형태로 할인이 적용되는 사업이 있지만, 이 사업은 전체 PM을 대상으로 하며 교통카드를 통해 이용 즉시 할인 혜택이 주어지는 차이가 있다.

기존 대중교통을 환승 기준과 같이 30분 이내에 PM과 대중교통을 갈아타면 5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시범사업은 지난 1일부터 부산대학교와 도시철도 부산대역, 장전역 등 금정구 일원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PM 50대와 시내버스에 우선 적용하고 있다.

시는 오는 5월부터 PM을 200대까지 늘리고 도시철도까지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범사업 운영 후 성과분석을 통해 효과가 나타나면 이 사업을 부산시 적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형준 부산광역시장은 “이번 환승할인 시범 사업은 퍼스널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고, 15분 도시 가치 실현을 위한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시, 개인형 이동장치-대중교통 환승 할인…전국 첫 시범 운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