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우건설, CGIF 보증으로 싱가포르에서 투자자금 조달


1억5000만 싱가포르달러 규모…"금융·자금 조달 루트 다각화 지속 추진"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대우건설이 CGIF 보증으로 1억5000만 싱가포르달러(한화 약 1484억원) 적용 채권을 발행했다고 5일 밝혔다.

대우건설 본사.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 본사. [사진=대우건설]

국제신용평가기관인 S&P로부터 AA 신용등급을 받은 5년 만기 채권으로 3.88% 고정 금리다. 최초 모집금액 대비 2.87배의 초과청약률을 기록한 동시에 금리도 최초제시금리(4.1%) 대비 최종발행금리(3.88%)로 22bp 낮춰 발행했다.

CGIF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신탁펀드로 설립된 신용보증투자기구다. 아세안(ASEAN)을 비롯 한중일 13개국 금융시장에서의 회사채 발행에 대한 보증이 주된 역무다. 이번 금융 주선은 싱가포르 소재 대형 은행그룹인 UOB(United Overseas Bank)가 단독으로 리드매니저 역할을 했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대우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수행하고 있는 지하철 공사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CGIF에서 단일 한국회사 채권에 100% 보증을 선 것은 이례적"이라며 "대우건설이 진출한 국가의 탁월한 사업수행 역랑뿐만 아니라, 현지 금융사들과의 지속적인 관계 형성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최근 해외시장에서 점진적으로 수주고를 쌓아가면서 금융영토도 확장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작년 5월, 쿠웨이트 소재 와르바 은행을 통해 최초 1억달러 상당 이슬람채권 발행에 성공했고 7월에도 1억달러 규모 2차 이슬람 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이용희 대우건설 재무관리본부장은 "작년 쿠웨이트 이슬람채권 발행에 이어 싱가포르 시장에서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한 것은 당사 해외사업에 대한 각 글로벌 지역투자자의 견고한 신뢰를 보여주는 성과"라며 "현재 추진중인 사업 포트폴리오 균형에 발맞춰 금융·자금 조달 루트도 다각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우건설, CGIF 보증으로 싱가포르에서 투자자금 조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