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세계에서 가장 큰 뱀' 길이 6m 무게 200㎏…아마존서 발견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세계에서 가장 큰 뱀인 아나콘다의 새로운 종이 남미 에콰도르의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발견됐다.

아마존에서 세계 최대 크기로 추정되는 길이 6.3m의 신종 아나콘다가 발견됐다. [사진=로이터통신 캡처]
아마존에서 세계 최대 크기로 추정되는 길이 6.3m의 신종 아나콘다가 발견됐다. [사진=로이터통신 캡처]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최근 에콰도르 아마존 일대를 탐험하던 호주 퀸즐랜드대 연구팀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추정되는 길이 6.3m의 그린 아나콘다를 발견했다. 해당 종에 대한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다이버시티'에 실렸다.

그간 야생 녹색 아나콘다는 학명 '에우넥테스 무리누스'로 알려진 단 1종만이 있는 것으로 여겨졌지만, 이번에 학명 '에우넥테스 아키야마'라는 다른 종의 녹색 아나콘다가 확인됐다. 이 녹색 아나콘다의 길이는 약 6.1m이며, 무게는 약 200㎏에 이른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네덜란드 생물학자 프레이크 봉크는 이 아나콘다와 나란히 헤엄치는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했다.

연구팀은 두 종의 녹색 아나콘다는 생긴 것은 거의 똑같지만, 5.5%의 유전적 차이가 있는 만큼 사실상 다른 종이라고 주장했다.

연구에 참여한 아나콘다 전문가인 브라이언 프라이 호주 퀸즐랜드대 생물학 교수는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 차이가 약 2%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두 종의 유전자 차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두 종 아나콘다는 약 1000만년 전에 서로 분화한 이후 급격한 유전자 차이가 벌어진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세계에서 가장 큰 뱀' 길이 6m 무게 200㎏…아마존서 발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