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미 의회, 중국 자동차 막으려 125% 관세법안 발의


FTA 체결국 수출 포함, 제조사가 중국 기업이면 관세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미국 의회가 값싼 중국산 전기차의 자국 진출을 막기 위한 관세를 대폭 상향하는 법안을 내놓았다.

시장 재편은 중국 전기차 시장 1·2위인 BYD와 테슬라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BYD의 전기차 모델 [사진=BYD 페이스북]
시장 재편은 중국 전기차 시장 1·2위인 BYD와 테슬라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BYD의 전기차 모델 [사진=BYD 페이스북]

1일(현지시간 2월29일) 현지주요 언론에 따르면 조시 홀리(공화·미주리) 상원의원은 지난 2월 28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노동자를 중국으로부터 보호하는 법안'을 통해 중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현재의 27.5%에서 125%로 올리는 안건을 내놓았다.

법안은 중국 자동차 제조사가 만든 자동차라면 제조한 지역과 상관 없이 125% 관세를 부과하도록 했다.

이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어 관세가 없는 국가에서 자동차를 만들어 수출해도 제조사가 중국 업체라면 관세를 내야 한다는 단서 조항을 담은 셈이다.

최근 중국 제조사가 멕시코 같은 다른 나라를 통해 우회 수출을 시도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어, 이를 막기 위한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미국 자동차 업계선 BYD 등 중국 전기차 업체가 미국과 무역협정을 체결한 멕시코에 공장을 건설해 대미 수출을 시도하려고 한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 의회, 중국 자동차 막으려 125% 관세법안 발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