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MWC 2024] KT-나스미디어, AI 기반 '문맥 맞춤 광고' 공개


기존 문맥 광고 한계 극복…쿠키리스(Cookieless) 시대, AI 기술로 대응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KT(대표 김영섭)는 나스미디어(대표 박평권)와 KT LLM(거대언어모델)을 기반으로 한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에서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24 전시장에 마련된 KT와 나스미디어의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 부스에서 관람객이 서비스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KT]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24 전시장에 마련된 KT와 나스미디어의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 부스에서 관람객이 서비스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KT]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는 사용자가 방문한 뉴스 본문을 KT LLM으로 분석해 최적의 상품 광고를 추천하는 AI 기반 광고 추천 솔루션이다.

서비스 특징은 크게 세 가지다. AI가 고객이 보고 있는 컨텐츠와 높은 관련성이 있는 광고를 매칭하기 때문에 긍정적 고객 반응을 유도하는 맞춤 광고가 가능하다. 다른 정보 없이 컨텐츠 내용만을 AI가 광고로 집행하는 만큼 개인정보 보호에 유리하다. 콘텐츠 실제 맥락과 의미를 파악해 광고주에게도 광고의 오배치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기존 문맥 광고는 콘텐츠의 카테고리나 광고주가 지정한 키워드를 매칭하는 방식이었다. 명확한 한계가 있었다고 KT 측은 설명한다. 예컨대 '에어 매트리스' 키워드로 광고를 집행할 경우, 에어 매트리스가 사용된 범죄 사건을 다룬 콘텐츠에도 해당 광고가 송출된다. 부적절한 광고 노출의 리스크가 발생하는 셈이다.

무엇보다 애플에 이어 구글도 크롬 사용자의 서드 파티(3rd party) 쿠키 지원 중단 정책을 발표하면서 마케팅 시장의 지각변동이 시작된 상태다. 구글이 실시한 A/B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쿠키 기반의 기존 타겟팅 방식을 사용할 수 없게 될 경우 광고 매출이 평균 52% 감소하게 된다.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는 대용량의 한국어를 학습한 KT LLM을 사용한다. 문맥을 분석해서 단어의 중의적 의미까지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생성형 AI 기술로 상품의 용도에 대한 설명을 생성해 뉴스의 상황 정보에 맞는 광고를 정교하게 추천할 수도 있다.

문장 의미적 유사도를 이해하는 모델을 활용했기 별도의 학습 데이터가 불필요하다. 향후 광고 상품군이 변경되더라도 모델 수정이 필요하지 않아 광고 플랫폼의 유지 보수가 용이하다.

왼쪽부터 김영섭 KT 대표, 오승필 KT 기술혁신부문장 부사장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현장에서 KT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안세준 기자]
왼쪽부터 김영섭 KT 대표, 오승필 KT 기술혁신부문장 부사장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현장에서 KT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안세준 기자]

오승필 KT 기술혁신부문장 부사장은 "MWC 2024에 전시된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는 KT가 자체개발한 초거대 언어모델 기술로 나스미디어의 광고플랫폼을 혁신한 성공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KT가 보유한 국내 최고수준의 AI 기술력은 그룹사를 시작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다양한 B2B 고객의 신규사업을 창출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평권 나스미디어 사장은 "KT와 지속적인 공동 R&D를 통해 No.1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 컴퍼니로서 시장에 차별적인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꾸준한 AI 혁신을 통해 나스미디어 미래성장동력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MWC 2024] KT-나스미디어, AI 기반 '문맥 맞춤 광고'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