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총선 지역구 254개 확정…수도권 늘고 지방은 그대로[종합]


29일 국회 통과…비례 1석, 전북에 양보
인천 서구, 경기 화성 등 증가…부천, 안산은 줄어
'공룡 선거구'는 방지…'졸속 타결' 지적도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4·10 총선 254개 지역구를 확정하는 선거구 획정 최종안이 29일 국회를 통과했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의석은 전체적으로 늘었으며, 비례대표 1석을 희생해 부산 등 지방 의석은 큰 틀에서 유지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선거구 최종 획정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여야 선거구 협상 난항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선관위 원안' 추진을 예고했으나 이날 윤재옥 국민의힘,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진표 국회의장의 회동으로 극적 합의가 이뤄졌다.

최종 선거구 획정안에 따르면 여야는 국회의원 정수를 현행 300석으로 유지하는 대신 비례대표 1석을 양보해 지역구 의석수를 254개로 설정했다(비례대표 46석). 민주당이 원안의 전북 의석수 감소에 반대하면서 국민의힘은 비례 1석을 제공하는 타협안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21대 총선 대비 5개 선거구가 추가(분구)되고, 4개의 선거구가 감소(합구)된다. 우선 인천 서구(병), 경기 평택(병)·하남(을)·화성시(정)의 선거구가 1구씩 늘어난다. 아울러 기존 부산 북강서갑·을(2개)은 북구갑·을과 강서구 3개로 분구된다.

윤재옥(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국회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재옥(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국회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개 지역은 선거구가 줄어든다. 서울 노원구는 갑과 을로 병합되고 부산 남구도 단일 선거구로 합친다. 경기 부천시는 정 선거구가 폐지되고 안산시는 상록구, 단원구(각각 갑·을)를 합쳐 안산 갑·을·병으로 통합된다.

경기, 대구, 전북, 경북에서는 일부 선거구가 변경된다. 기존 경기 동두천연천과 양주시는 동두천양주연천 갑·을로 재편, 대구 동구는 군위군 편입으로 동구군위군 갑·을로 변경된다. 전북과 경북에서는 각각 3개(군산김제부안 갑·을, 남원장수임실순창, 완주진안무주), 2개(영주영양봉화, 의성청송영덕울진) 선거구 구역이 변경됐다.

여야는 선거구 협상을 통해 △서울 종로구, 중성동갑·을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 갑·을, 속초인제고성양양 △전남 순천광양구례곡성 갑·을 등을 '특례지구'로 지정하고 현행 선거구를 유지하기로 했다. 전북 선거구도 10개로 유지한다. 앞서 국민의힘은 선관위 원안에서 강원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이른바 '공룡 선거구' 탄생을 우려해 특례지구를 주장했다.

아울러 서울 강동갑·을, 부산 사하갑·을, 인천 연수갑·을, 계양갑·을, 경기 수원병·무, 광명갑·을, 고양 갑·을·병, 시흥 갑·을, 용인을·병·정, 파주갑·을 등 15개 지역구는 일부 경계가 조정됐다.

총선을 41일 앞두고 선거구가 확정된 가운데, 이날 여야 졸속 타결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심상정 녹색정의당 의원은 이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비례 의석 감소를 두고 "선거구 획정을 할 때마다 양당이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비례 의석을 줄인다"며 "비례대표를 곶감 빼먹듯 하는 것은 비례대표제에 대한 국민의 불신만 더하는 계기가 된다"고 지적했다.

여야 내부에서도 불만이 제기됐다. 소병철 민주당 의원(전남 순천광양구례곡성갑)은 순천시의 선거구 독립 불발에 항의하며 "순천은 인구 28만명 전남 1위 도시다. 순천시민의 의사를 무시한 획정은 위법적"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강동갑에 출마하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도 서울 강동갑 경계 조정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확정된 시도별 지역구 국회의원 정수는 서울 48명, 부산 18명, 대구 12명, 인천 14명, 광주 8명, 대전 7명, 울산 6명, 세종 2명, 경기 60명, 강원 8명, 충북 8명, 충남 11명, 전북 10명, 전남 10명, 경북 13명, 경남 16명, 제주 3명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총선 지역구 254개 확정…수도권 늘고 지방은 그대로[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