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디와이피엔에프, 지난해 영업익 119억원 달성


"주요 프로젝트 재개로 흑자전환"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분체이송시스템 전문기업 디와이피엔에프가 지난해 별도기준으로 영업이익 119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디와이피엔에프가 지난해 별도기준 영업이익 119억원을 달성했다. [사진=DYPNF]
디와이피엔에프가 지난해 별도기준 영업이익 119억원을 달성했다. [사진=DYPNF]

매출액은 전년 대비 37% 증가한 1553억원, 당기순이익은 85억원으로 흑자 전환하며 큰 폭의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실적 호조와 함께 수주잔고도 사상 최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방산업인 석유화학 업계의 신규 프로젝트 투자가 다시 활기를 찾으며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삼박엘에프티로부터 수주한 1560억원 규모 컴파운드 공장 설계·조달·공급(EPC) 계약이 대표적이다.

수주물량이 석유화학 위주에서 양극재,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등 신성장 산업으로 떠오르는 이차전지 등으로 다변화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 2020년 코스모신소재향 양극재·폐배터리 관련 수주를 시작으로 이차전지 관련산업에 특화된 기술력과 레퍼런스 확보 효과가 가시화된 영향이다. 향후에도 이차전지와 관련된 고객사의 수주 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디와이피엔애프 관계자는 "2023년은 코로나 팬데믹, 러-우 전쟁 등으로 지연됐던 프로젝트 재개와 최대규모의 수주로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며 "발틱 프로젝트의 재개와 작년 1860억원을 수주했던 삼박엘에프티의 90억 추가수주 등 최대 규모의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올해도 좋은 실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차전지, 폐배터리 재활용, 수소에너지 등 다양한 전방산업에서 신규 고객사 확보와 해외사업 확대로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디와이피엔에프, 지난해 영업익 119억원 달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