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제주도, BRT 업그레이드로 도시공간 혁신한다


노형연동⋅구도심⋅삼양화북 권역 연결하는 내부순환버스노선 신설
섬식정류장과 양문형 버스 도입 2032년 대중교통 혁신 완료

[아이뉴스24 박태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공간을 조성하고자 인구가 집중된 제주시 3대 권역을 보다 빠르게 연결하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고급화 사업을 추진한다.

BRT 섬식 버스정류장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BRT 섬식 버스정류장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BRT 고급화는 기존의 간선급행버스체계의 상위 개념이다. 간선급행버스체계가 버스와 일반 차량을 분리하는 전용주행로에 도착정보시스템 등을 갖춰 급행버스를 운행하는 시스템이라면, 이 체계에 섬식 정류장과 양문형 버스 등 신기술을 접목한 것이 BRT 고급화다.

노형·연동권역, 구도심 권역, 삼양·화북권역 등 제주시내 3대 권역을 연결하는 내부순환노선을 신설하고, 국내 최초 섬식정류장과 양문형 버스를 도입해 대중교통의 혁신을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28일 오후 4시 세종 대광위 대회의실에서 제주 BRT 고급화 시범사업 지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형 BRT 고급화사업 추진 업무협약식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제주형 BRT 고급화사업 추진 업무협약식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현재 추진 중인 제주 BRT 구축사업을 ’제주 BRT 고급화 사업‘으로 전환하고 친환경적이며 미래기술을 도입한 지속 가능한 대중교통시설 확충의 협력을 모색하기로 했다.

사업은 올해를 시작으로 오는 2032년까지 총 3단계로 나눠 추진된다.

1단계로 2026년 말까지 동광로~노형로, 중앙로 구간(10.6㎞)을 2026년 말까지 신설한다. 동광, 도령, 노형, 중앙로 구간(7.5㎞)은 2026년까지 순차 준공하며, 서광로 구간(3.1㎞)은 2025년 4월 준공할 계획이다.

이어 2026년부터 2029년까지 2단계로 노형로~연삼로~일주동로(18.6㎞) 구간을 개통하며, 2029년부터 2032년까지 3단계로 연북로~번영로(11.3㎞) 구간을 잇는다.

BRT 고급화 노선도(1단계/적색, 2단계/녹색, 3단계/청색)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BRT 고급화 노선도(1단계/적색, 2단계/녹색, 3단계/청색)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특히 BRT 고급화는 대중교통의 속도와 편의성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섬식정류장과 양문형 버스 도입을 통한 ‘도로 다이어트’로 자동차가 과도하게 점유하는 도로 공간을 줄여 도시공간의 합리적, 효율적 이용을 꾀할 수 있다.

제주도는 구도심과 신도심을 연결하는 내부순환노선이 구축되면 버스 평균속도와 정시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섬식정류장은 기존 상대식 정류장에 비해 환승이 훨씬 편리하고, 승차대가 차지하는 도로 폭(상대식 6m→섬식 4m)을 줄일 수 있어 인도와 식수 공간을 확보할 수도 있다.

제주도는 올해 설계 용역 착공 후 섬식정류장 도입 필요성, 서광로 기반시설 복구계획, 주민 건의사항 수렴 등 도민공감대 형성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5~6월 중 개최할 계획이다.

이어 올해 국토부 안전기준 지침(가이드라인) 및 형식 승인(자가인증) 절차를 이행하고 양문형 버스 운수업체 대·폐차 물량 배정 및 구입계약을 올해 상반기 중 추진할 예정이다.

BRT 고급화사업에는 총 1514억원(국비 876억원, 도비 638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제주도는 내부순환노선 구축을 위한 국비 876억원을 국토교통부에 요청했으며, 양문형 버스는 올해 70대를 구입할 예정이다. 양문형 버스는 기존 버스대비 가격이 1.3% 높은 수준이라 당초 예정되어 있던 대폐차 대상을 교체하는 셈이므로 추가적인 재정부담은 미미하다.

BRT 양문형 버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BRT 양문형 버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

제주도는 2017년 대중교통체계 개편을 통해 특·광역시를 제외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국비 지원 없이 도비로 간선급행버스체계를 운영 중이다. 기존 제주지역 중앙로 버스전용차로(2.7㎞)를 통해 이용객이 28%(월 이용객 26만 명 → 33.3만 명) 늘어나고 대중교통 평균속도가 42.7%(13.2km → 18.8km/ ‘18년 모니터링 용역) 증가하는 등 편의성과 정시성 개선 효과가 뛰어난 만큼 도민과 관광객의 교통 편의 향상을 위해 국비 지원이 절실하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피력하고 있다.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는 2025년 간선급행버스체계 종합계획을 수정할 계획이다. 기타 권역 5개 노선에 제주 1개 노선(도로교통공단~제주박물관, 아라초~애조로)이 이미 포함됨에 따라 1단계 사업 추진은 안정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주도의 2단계, 3단계 계획도 정부 계획에 반영된다. 향후 정부 종합계획에 포함될 경우 국고지원율은 10%p 증가한 60%이며, 노선을 운영 중인 버스 구입 비용에 대해서도 국비가 추가 지원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영훈 지사는 “교통 혼잡도를 분산시키고 대중교통의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지속 가능한 도시공간 조성과 도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혁신”이라며 “대중교통의 이용률을 높이고 지역발전을 이끌도록 단계적으로 간선급행버스체계를 고급화하고 향후 그린수소버스 운영을 확대하며 나아가 그린수소를 활용한 도시철도망 계획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박태진 기자(ptj19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제주도, BRT 업그레이드로 도시공간 혁신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