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성학 경주부시장,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현장 점검


"시민의 생명과 건강이 최우선'...의료 공백 최소화 당부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김성학 경북 경주부시장이 26일 전공의 집단 사직서 제출에 따른 현황 파악과 대책 논의를 위해 지역 주요병원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역 주요 병원의 역할이 중요한 상황에서 의료 공백에 따른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조속한 비상진료 체계가동을 위해 마련됐다.

26일 김성학 경주부시장이 전공의 집단 사직서 제출에 따른 현황 파악과 대책 논의를 위해 지역 주요병원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경주시청]
26일 김성학 경주부시장이 전공의 집단 사직서 제출에 따른 현황 파악과 대책 논의를 위해 지역 주요병원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경주시청]

김 부시장은 이날 지역 주요 병원장을 만나 "전공의 집단 사직으로 시민들의 걱정이 크다"며 "의료공백은 시민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사항으로 환자 불편사항이 최소화되고, 생명이 위중한 중환자와 응급환자 진료에 문제가 없도록 병원의 협조와 노력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역 주요 병원을 차례로 방문해 응급진료 상황 등을 점검한 후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 수도권 대형병원의 진료 축소로 인해 지역병원으로 회귀하는 환자를 대비해 진료와 수술 등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부시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시민의 건강보호를 위해 고생하시는 현장 의료 관계자 분들께 시민을 대표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응급환자들이 어떤 상황에도 차질 없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응급실 및 야간진료 운영 등 비상진료체계 유지에 최선을 다 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23일부터 기존 운영하던 비상진료대책본부(본부장 부시장)를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시장) 체제로 격상하고 지역 내 병의원 운영 상황을 상시 점검하는 등 의료공백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성학 경주부시장,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현장 점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