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T&G, 결국 내부 출신 사장…"산적한 과제"


차기 사장 후보로 방경만 확정…공채 출신 'KT&G맨'
행동주의 펀드 중심 반발 극심…국민연금이 주총 '변수'
실적 제고 '특명' 위해선 글로벌 전문가 능력 입증해야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KT&G가 차기 사장 최종 후보로 결국 내부 인사인 방경만 수석 부사장을 지목했다. 지배구조 개선을 둘러싼 대내외 압박에 막판까지 외부 인사 발탁을 두고 고민했으나,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 등을 고려해 안정에 방점을 둔 선택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아직 넘어야 할 과제는 산적해 있다. 내부 출신 인사가 재차 사장으로 선출되는 상황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넘어 최종 관문인 정기 주주총회를 통과해야 한다. 해외 사업을 강화해 흔들리고 있는 경영실적을 끌어올리는 것도 당면 과제다.

KT&G 차기 사장 최종 후보인 방경만 KT&G 수석부사장. [사진=KT&G]
KT&G 차기 사장 최종 후보인 방경만 KT&G 수석부사장. [사진=KT&G]

27일 KT&G에 따르면 KT&G 사장후보추천위원회는 최근 차기 사장 후보로 방경만 수석부사장을 확정했다. 방 부사장은 지난 1998년 KT&G의 전신인 한국담배인삼공사에 공채로 입사한 후 브랜드실장, 글로벌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 사업부문장 등 회사의 핵심 분야를 두루 거친 'KT&G맨'이다.

회사의 3대 핵심사업(NGP, 건강기능식품, 글로벌CC) 중심의 중장기 성장전략 수립과 신주주환원정책 추진에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는 '전략통'으로 평가받기도 한다. 재직 기간 성과도 출중하다. 브랜드실장 재임 시 출시한 '에쎄 체인지'는 국내 시장 점유율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고, 글로벌본부장 임기 중에는 해외 진출 국가 수를 100여 개 국가로 늘리고 해외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앞서 사추위는 내부 인사인 방 부사장, 허철호 KGC인삼공사 사장 외부 인사인 권계현 전 삼성전자 부사장, 이석주 전 AK홀딩스 사장 등 총 4명으로 구성된 차기 사장 후보 2차 숏리스트를 발표한 바 있다. 내부와 외부 인사가 2대2로 갈리며 일각에선 '비(非)KT&G 출신이 발탁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으나, 사추위의 의견은 내부 인사인 방 부사장으로 모였다. 대내외 경영 환경이 불확실한 점을 고려해 조직 안정성에 방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최종 후보에 올랐지만 방 부사장 앞엔 과제가 산적해 있다. 우선 내부 출신 사장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극복해야 한다. KT&G가 지난 2002년 민영화된 후 선임된 사장 4명은 모두 내부 출신이다. 방 부사장이 3월 말 주총을 거쳐 사장 자리에 오르면 내부 출신 관행이 또 이어지게 된다.

이 때문에 최종 후보 선정 전부터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FCP) 등 행동주의 펀드를 중심으로 "KT&G 사장 자리가 사실상 '세습'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소유분산 기업(지분이 분산돼 지배주주가 없는 회사)의 셀프 연임 관행에 비판적인 현 정부 기조도 부담으로 작용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초 금융위원회 업무 보고에서 "과거 정부 투자 기업 내지 공기업이었다가 민영화되면서 소유가 분산된 기업들은 소위 '스튜어드십'이라는 것이 작동해야 한다"며 소유분산 기업들의 지배구조 선진화를 강조한 바 있다. 4연임 도전을 고민하던 백복인 사장이 결국 포기 의사를 밝힌 것도 이러한 정부 압박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사장 선임이 확정되는 3월 말 주총이 예상보다 험난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FCP가 국민연금에 KT&G 내부 인사 선임에 반대하는 내용의 주주 공개서한을 보내는 등 주총을 앞두고 본격적인 반대 세력 규합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보고 있지만 만약 기업은행(지분 6.93%), 국민연금(지분 6.31%) 등 대주주인 기관투자자가 반대 의사를 밝힐 경우 방 부사장 사장 선임 안건은 큰 난관에 부딪히게 된다. 의결권이 있는 주식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표심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KT&G 로고. [사진=KT&G]
KT&G 로고. [사진=KT&G]

우여곡절 끝에 문턱을 넘어도, 실적 제고라는 과제가 남았다. KT&G는 지난해 매출 5조8724억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1조1679억원으로 7.9% 감소하며 수익성이 악화됐다. 지난 2015년부터 동결 중인 담배 가격에 더해 각종 규제로 국내 흡연 인구가 갈수록 줄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KT&G는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해외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KT&G의 해외 담배 판매량은 궐련과 전자담배(NGP) 합산 시 613.9억 개비로 국내 판매량(463.7억 개비)을 앞선 상태다. 글로벌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사내에서 글로벌 전문가로 평가받는 방 부사장이 역량을 입증해야 하는 시점이다.

KT&G 사추위 관계자는 "심도있고 충분한 논의 끝에 방 부사장이 주주 가치와 기업 가치를 제고하는 데 있어 최적의 후보라고 의견을 모았다"며 "사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KT&G가 글로벌 탑 티어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있어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T&G, 결국 내부 출신 사장…"산적한 과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