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 취임 첫 행보로 사이버 보안 대응체계 점검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 사이버 위협 대응 점검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도현 2차관은 26일 취임식 이후 곧바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를 방문해 국민과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 대응 현황과 비상 대응체계를 긴급 점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이번 방문은 강도현 차관 취임 이후 첫 행보로, 그만큼 사이버 안전 강화와 디지털 서비스 안정성 정립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국제 해킹조직 등의 우리나라 기업, 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 시도가 지속 증가하고 있고, 국내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개인정보 해킹과 랜섬웨어 유포 등 다양한 형태의 사이버 공격들도 계속 발생하고 있어, 사이버 위기 상황에 대한 경계를 한층 강화해야 할 상황이다.

이에 과기정통부와 KISA는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중심으로 해킹, 랜섬웨어, 스미싱 등에 대비하여 사이버 현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사이버 공격에 따른 침해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통신사, 주요 기업의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들과 상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강도현 차관은 "우리나라 디지털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이버 안전이 먼저 담보돼야만 한다"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사이버 세상을 위해 저부터 혁신과 쇄신으로 열심히 뛸 것이며, 여러분도 사이버 안전 현장의 최일선에서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 취임 첫 행보로 사이버 보안 대응체계 점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