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청약홈 개편·총선에 '3월 예정 분양' 23년 만에 최소


"총선·어린이날 연휴로 봄 성수기 분양시장 주춤할 듯"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3월 전국 분양 물량이 청약홈(3월 4~22일) 개편과 4월 총선 여파로 23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3월 아파트 분양(예정)물량 [사진=부동산R114]
연도별 3월 아파트 분양(예정)물량 [사진=부동산R114]

26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 아파트 분양계획 물량은 동월 기준 2001년(7987가구) 이후 가장 적은 8,466가구로 집계됐다. 권역별로 수도권 5,582가구, 지방 2884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시도별 물량은 △경기(4651가구) △대전(1962가구) △부산(922가구) △인천(732가구) △서울(199가구) 순이며 그 외 지역에서는 물량이 없다. 3월 예정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3곳 중 '북수원이목지구디에트르더리체Ⅰ(1744가구)', '지제역반도체밸리해링턴플레이스(1209가구)' 등 2곳이 경기 물량이다. 서울은 '경희궁유보라(199가구)'가 예정돼 있다.

지방은 대전에서 '대전성남우미린뉴시티(1213가구)', 'e편한세상서대전역센트로(749가구)'가 3월 공급되면서 올해 분양 포문을 열 전망이다. 이밖에 부산 '부산장안지구디에트르B3(507가구)', 'e편한세상금정메종카운티(415가구)'도 분양을 앞두고 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3월 계획물량이 1만가구 수준으로 적지만 청약시장이 잠시 멈추면서 예상보다 실적이 저조해질 가능성도 있다"면서 "4월 총선과 5월 어린이날 연휴 여파로 관심이 분산될 수 있어 5월초 이후라야 봄 분양시장이 본격화될 전망이다"라고 분석했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약홈 개편·총선에 '3월 예정 분양' 23년 만에 최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