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컷오프' 이수진 "이재명 주변 사람들 왜 극단 선택했는지 알겠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이수진 의원(동작구을)이 최근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로부터 악플 테러를 받고 있단 소식을 전하며 "이러니 이재명 주변 사람들이 극단적 선택을 했구나"라고 호소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이수진 의원. [사진=이수진 의원 페이스북]
22일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이수진 의원. [사진=이수진 의원 페이스북]

이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억울함과 배신감에 만신창이가 된 저에게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은 막말 문자를 보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너를 공천 안 한 거 보니 시스템 공천 맞구나', '어디서 똥 뿌리냐', '다시는 정치하지 마라' 등 더 이상 열거할 수 없는 막말 문자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그 억울함과 비정함이 극단적 선택까지 이끌 수 있겠다는 걸 절감했다"고 썼다.

이 의원은 "그동안 민주당은 원내에서도 이재명의 강성 지지자들의 막가파식 인신공격으로 국회의원들 대다수가 건강한 비판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그 결과 객관적인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독재적 당권만 행사되면서 민주당이 마침내 사당화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또 "이재명 지지자들은 자신들의 폭언과 막가파식 호위가 이재명을 더 고립시키고 위험하게 만들고 다른 사람들을 죽음에 이르게 하고 있다는 것을 언제쯤 알게 될까"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2일 △서울 마포갑 △서울 동작을 △경기 의정부을 △경기 광명을 △충남 홍성·예산을 전략 지역구로 지정했다. 이는 해당 지역 현역 의원에 대한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로, 이 의원은 이에 반발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지지율도 가장 높았고, 하위 20%도 아닌 현역 국회의원인 제가 컷오프를 당하는 것을 기사를 보고서야 알았다"며 "사람을 함부로 버리고, 비리를 덮고, 개혁에는 게으르고, 배신과 모함이 난무하는 민주당 지도부의 행태를 보고 국민 앞에 죄책감이 심해 탈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컷오프' 이수진 "이재명 주변 사람들 왜 극단 선택했는지 알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