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재명 '0점 웃음' 논란…한동훈 "총선 최악의 장면"


'민주 공천 논란' 해명 도중…조응천도 "섬뜩"
친명계 여론조사 의혹…"대장동 버릇 나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0점 웃음' 논란에 "총선 최악의 장면이 될 것"이라고 일침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으로 그 장면을 보고 화가 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22일) 당내 공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동료 의원 평가에서) 0점 맞은 분도 있다"는 발언과 함께 웃음을 보여 논란이 됐다. 조응천 개혁신당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웃음을 "섬뜩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친명(친이재명)계 김병기 민주당 사무총장의 여론조사 업체 추가 의혹에 대해서도 "대장동, 백현동, 성남FC 비리도 이재명 측 업체가 들어가서 만들어진 일"이라며 "(이재명 대표가) 버릇을 못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공천 관련 의혹은) 형사적인 문제로 이어질 것이다. 쌍특검이 아니라 3특검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김영주 국회부의장 등 민주당 탈당 의원들과 접촉하느냐는 질문에는 "상대방이 동의하지 않는다면 (접촉 여부를) 밝히지 않는 것이 예의에 맞다고 본다"며 "여의도 문법에 익숙하지 않지만 기본적인 예의는 여의도에서도 지킬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김 부의장과 전화 통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김 부의장에게 입당을 제안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은 대단히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분"이라며 "자유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믿음이 있다면 다양한 분들이 모일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0점 웃음' 논란…한동훈 "총선 최악의 장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