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수진, 민주당 전격 탈당…"이재명 지지 후회"[종합]


지도부 '동작을' 전략지역 결정 반발
"신청도 안 한 후보 위해 여론조사"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21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DB]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21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DB]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컷오프된 이수진(동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격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버티는 게 의미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동작을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되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당과 국민과 공익, 승리가 아닌 사욕과 비리, 모함으로 얼룩진 현재의 당 지도부의 결 정에 분노를 넘어 안타까움까지 느낀다"고 토로했다.

또 "4년 전 법관직을 내려놓고 사법개혁을 이루고자 입당했다. 법조 경험과 개혁 정신으로 의정활동에 임했고, 온갖 반대와 왕따에도 검찰, 사법개혁에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경선이 원칙인 동작을에 신청도 하지 않은 후보를 위한 여론조사가 행해졌고, 전략공천을 한다는 기사가 지역구를 마구 흔들어댔다"며 "책임있게 답해야 할 당 지도부는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탈당의 책임을 전적으로 이 대표에게 돌렸다. 그는 "돌이켜보면 저는 위기 때마다 이재명 대표를 앞장서 지지했다, 그러나 지금은 후회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지지율 하락을 막을 수 없음에도 눈가리고 아웅만 할 순 없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지난주 백현동 판결을 보면서 이재명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비대위원장, 혁신위원장 인사 실패에도 이 대표는 그 어떤 책임도 지지 않았다"며 "리더십 붕괴가 일어나고 있다. 사람을 함부로 내치는 비정함, 약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불의를 민주당에서 걷어내야 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 의원은 끝으로 "4년 전 처음 보는 저를 믿어주셨던 지역민 여러분의 사랑과 신뢰는 영원히 간직하겠다"며 "오늘의 무너짐이 새로운 당이 탄생하는 작은 씨앗이 될 수 있길 빌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이수진 의원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과 마포갑, 경기 의정부을과 광명을 등에 전략선거구 지정을 의결했다. 해당 지역구 현역의원들의 컷오프를 의미하는 것으로 마포갑 현역 노웅래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 전횡이자 당의 횡포"라며 "당 대표(이재명)가 공관위를 허수아비로 내세운 것"이라고 일침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수진, 민주당 전격 탈당…"이재명 지지 후회"[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