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공천학살 논란'에 김민석 "실언 경계하라"


"이번 총선은 윤석열 정권 무능·폭정 심판"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최근 비명계(비이재명계) '공천 학살' 논란으로 당내 안팎에서 잡음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민석 민주당 의원이 "원로부터 평당원까지 애당심으로 낙관론과 실언을 경계해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당시)정책위의장이 2020년 7월 20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당시)정책위의장이 2020년 7월 20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총선 상황실장을 맡은 김민석 의원은 22일 오후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히며 "이번 총선은 지난 2년간 윤석열 정권이 보여준 무능과 폭정을 심판하기 위한 중대한 선거"라며 "국민은 정권 심판을 원하지만, 상황이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공천 과정이 여러 논란도 있지만 민주당은 어려운 입장에 처하신 분도 대부분 경선을 선택하고 있다"며 "공천은 결국 결과로 평가되고 최종 결정은 국민과 당원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의 당무 개입에 한마디도 못 하는 국민의힘이나 당원과 무관한 상층 엘리트 정치로 구시대적 이합집산을 밥 먹듯 하는 제3지대와 달리 민주당은 당원과 지지자 중심의 정당"이라며 "어려운 시기에 특별히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영입 인재들을 '뉴민주당 블루드래곤스'라고 칭하며 민생과 혁신 위주 정책 제안을 이어간다고 했다. 그는 "당의 공식적인 정책단위하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영입 인재들을 모아보면 많은 부분을 포괄하고 있어 혁신성장이나 민생 관련 부분이 제일 많다. 당에 새로운 활력을 넣을 인재들은 당의 새로운 간판이기 때문에 정책적인 움직임을 반영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검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과대학 정원 확대 문제로 의사들의 파업·사직서 제출이 잇따르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증원과 함께 지방의사제와 공공의대, 교육인프라 확대를 누누이 강조했다"며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고 의대 정원을 확대하되 의사 파업 반대 원칙을 지키면서 대응하겠다"고 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공천학살 논란'에 김민석 "실언 경계하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