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최우영 예비후보, 구미을 '청년전략지역구' 지정...중앙당 공식 요청


구미시 평균연령 40.6세, 구미을 지역 68% 평균 37세, 경북 22개 시군 중 가장 젊어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최우영 국민의힘 구미을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구미을 지역구를 '청년전략지역구'로 지정해 줄 것을 당에 공식 요청했다.

최우영 예비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진행된 경북지역 공천 신청자 면접에서 이 같은 내용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에 정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최우영 예비후보가 구미을 지역구를 '청년전략지역구'로 지정해 줄 것을 당에 공식 요청했다. [사진=최우영 예비후보 사무실]
최우영 예비후보가 구미을 지역구를 '청년전략지역구'로 지정해 줄 것을 당에 공식 요청했다. [사진=최우영 예비후보 사무실]

최우영 예비후보는 선거일 기준 만42세로, 약 14년간 국회보좌진을 비롯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을 거쳐온 청년 후보이자 정치신인이다.

앞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위원장 인요한) 지난해 11월 '청년이 미래다'를 슬로건으로 '국민의힘 우세지역 중에서 일정 지역구를 45세 이하의 청년들만 경쟁할 수 있는 청년 공개경쟁 특별지역구로 선정해서 운영하자'는 3호 안건을 의결하고 당에 공식 요청한 바 있다.

구미시는 2023년 10월 기준 '평균연령 40.6세'이고 이중 구미을 인구의 약 68%에 이르는 '인동동․진미동․산동읍․양포동'지역 평균이 약 36.3세로 경북의 22개 시군 중 가장 젊은 층이 분포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최우영 예비후보는 "국민의힘이 또 하나의 새로운 혁신을 위해 여의도 정치 문법을 바꾸고자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변화와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보수의 심장 구미을 지역을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청년전략지역구'로 지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우영 예비후보는 "박정희 대통령의 생가와 1969년 지정된 국가산업단지를 가진 보수의 심장인 구미을 지역이 청년전략지역구로 선정돼 구미에서부터 '정치의 변화와 혁신, 미래세대를 위한 정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무조건 청년이라고 혜택을 달라는 것이 아닌, 능력과 경험을 가진 사람에게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우영 예비후보는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생각하고 정치인은 다음 세대를 생각한다"며 "구미의 미래를 위해 40대 정치 신인을 중진 국회의원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우영 예비후보, 구미을 '청년전략지역구' 지정...중앙당 공식 요청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