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장예찬 "자멸하는 이준석, 체급 떨어져 관심없어"


"어디륵 가든 화합 못해"
"'캡사이신' 정책만 남발"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장예찬 국민의힘 부산 수영구 예비후보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에 대해 "이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9일 국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9일 국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 예비후보는 21일 MBC 라디오 '권순표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예전에는 제가 이 대표를 평가하는 게 저에게 정치적으로 동력이 됐는데, 이제는 제가 이 대표를 비판하면 많은 지지자들이 '굳이 나서지 않아도 된다. 이준석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라고 말씀해 주셔서 굳이 제가 나서서 비판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고위원을 했던 지도부인 제가 나설 일까지는 아니다. 이준석 전 대표의 정치적 체급이 이제 그 정도는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 예비후보가 이 대표보다 정치적 중량감이 더 위로 올라섰다고 자평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중량감의 문제라기보다 어디를 가든 화합하지 못하고 알아서 자멸하는 분을 굳이 제가 비판을 더 할 필요는 없다는 뜻으로 해석해 달라"고 답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행보에 대해 "그냥 좌충우돌 자극적인 캡사이신 같은 정책을 마구잡이로 발표하면서 언론 기사 한 줄 더 나와 보려고 애를 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에 대해) 감정이 전혀 없다"며 "이번에 합당과 탈당 사태를 보면서 감정이 없어졌다. 저렇게 자멸하는구나. 오히려 씁쓸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장예찬 "자멸하는 이준석, 체급 떨어져 관심없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