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회장·부회장직 신설 논란…유한양행 "직급 유연화 조치일 뿐"


"이정희 의장 회장 선임, 절대 사실 아냐"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유한양행이 내달 15일로 예정된 정기주주총회에서 정관 변경을 통해 회장, 부회장 직제를 신설하는 것에 대한 공식 입장을 22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일부 논란이 되고 있는 회장, 부회장 직제 신설은 회사의 목표인 글로벌 50대 제약회사로 나아가기 위해 선제적으로 직급 유연화 조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일부 거론되고 있는 특정인(이정희 유한양행 이사회 의장)의 회장 선임 가능성에 대해서는 본인이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절대 아니라고 강조했다.

유한양행 본사.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본사.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측은 "정관 개정은 크게 세 가지 목적이다. 우선 회사의 양적·질적 성장에 따라, 향후 회사 규모에 맞는 직제 유연화가 필요하다"며 "외부인재 영입 시 현 직급 대비 차상위 직급을 요구하는 경우도 대비해야 한다. 글로벌 연구개발 중심 제약사로 도약하고 있는 시점에서 향후 우수한 외부인재 영입을 위해서도 필요한 조치다. 마지막으로 현재 '대표이사사장'으로 정관상 표기된 것을 표준정관에 맞게 '대표이사'로 변경하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한양행은 지난 1969년부터 지속된 전문경영인 체제에 따라 주요 의사결정 시,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이사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사회 멤버는 사외이사 수가 사내이사 수보다 많으며, 감사위원회제도 등 투명경영시스템이 정착됐다"고 덧붙였다.

유한양행의 이번 입장문은 최근 두 직제 신설을 두고 일어난 내부 논란을 진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창업주 의지에 따라 '주인 없는 회사' 시스템을 구축해 왔지만, 이번 회장직 신설로 이러한 투명 경영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다. 유한양행은 1969년 오너 일가가 경영에서 손을 뗀 후 내부 승진에 기반한 전문경영인 제도를 운영해왔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회장·부회장직 신설 논란…유한양행 "직급 유연화 조치일 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