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KT, 글로벌 협력 통해 'AI 기반 기지국 무선 송수신 기술' 개발


SKT·NTT도코모·NTT·노키아, MWC 2024에서 4사 협력 결과 공동 전시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SK텔레콤은 NTT도코모, NTT, 노키아 벨연구소와 협력해 향후 6G 이동통신을 위한 AI 기반 기지국 무선 송수신 기술을 개발하고 개념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NTT도코모, NTT, 노키아 벨연구소와 협력해 향후 6G 이동통신을 위한 AI 기반 기지국 무선 송수신 기술을 개발하고 개념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4개사 기술 관계자들이 지난 15일 일본 요코스카시 NTT R&D센터에서 진행된 기술 협력 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SKT]
SK텔레콤은 NTT도코모, NTT, 노키아 벨연구소와 협력해 향후 6G 이동통신을 위한 AI 기반 기지국 무선 송수신 기술을 개발하고 개념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4개사 기술 관계자들이 지난 15일 일본 요코스카시 NTT R&D센터에서 진행된 기술 협력 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SKT]

이 기술은 통신과 AI의 융합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6G 시대를 대비해 기지국 무선 송수신 기술에 AI를 접목한 것이다. 비전 AI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AI 모델을 기지국의 변복조 송수신 기술에 적용했다.

통신과 AI의 융합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6G 시대를 대비해 기지국 무선 송수신 기술에 AI를 접목한 기술로, AI 모델을 기지국의 변복조(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 신호로 바꾸는 것) 송수신 기술에 적용했다.

실험실 환경에서 AI 기반 기지국 변복조 송수신 기술을 적용한 결과 평균 10% 이상의 속도 향상을 확인했다고 SK텔레콤은 전했다.

SK텔레콤은 지난 2022년 NTT도코모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6G 협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번에 6G 핵심 기술 개발 협력 차원에서 NTT와 노키아 벨연구소를 포함한 4개사 협력 체계를 구축해 소기의 성과를 창출했다.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4에서 NTT도코모와 6G 시뮬레이터 등 4사 협력의 개발 내용과 결과를 공동 전시와 시연할 예정이다.

사토 타카키 NTT 도코모 CTO는 "SK텔레콤, 노키아와의 협력을 통해 6G 혁신 기술 개발과 표준화에 앞장서고, 미래 산업과 기술을 포괄하는 글로벌 생태계 구축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은 "이번 개발은 글로벌 사업자 및 제조사와의 6G 핵심 기술 개발 협력의 신호탄으로, 한·미·일·유럽 민간협력 사례"라며 "AI 컴퍼니로서 당사의 근간인 인프라 영역에 AI를 적용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라고 했다.

/서효빈 기자(x4080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KT, 글로벌 협력 통해 'AI 기반 기지국 무선 송수신 기술' 개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