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진보·새진보연합, '비례 위성정당' 3월 3일 본격 출범[종합]


野 3당, '여론조사'로 지역구 후보 단일화 추진
호남·대구·경북 '단일화 예외' 지역…울산 북구 '진보당' 단일화
진보당·새진보연합 몫 비례후보 '3명'…4명 후보는 '국민후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합의서명식에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선거대책위원장, 박 단장, 윤희숙 진보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2024.02.21 [사진=뉴시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합의서명식에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선거대책위원장, 박 단장, 윤희숙 진보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2024.02.21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진보당, 새진보연합이 21일 비례 위성정당인 '민주개혁진보연합'(가칭)을 오는 3월 3일 창당하기로 합의했다. 4·10 총선 출마 지역구는 기본적으로 여론조사 방식으로 단일화를 추진하지만, 호남·대구·경북 선거구는 예외로 두고 울산시 북구는 진보당 후보로 단일화하기로 했다.

민주당과 진보당, 새진보연합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합의 서명식을 통해 이같은 내용에 뜻을 모았다. 이 합의 서명식에는 박홍근 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과 윤희숙 진보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3당은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고 정치·민생 개혁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의 당위성과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했다"며 "정책 연대·비례대표후보 추천·지역구후보 연대 등을 위한 정당 간 협상을 진행한 결과 9개 항목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서에 따르면, 3당은 우선 오는 28일까지 22대 국회에서 추진할 공동의 정책과제를 도출하기 위한 정책협상을 완료하기로 했다. 이들 정당은 이 과정을 마친 이후 오는 3월 3일 4·10 총선에서 비례대표 선거연합 실현을 위한 '민주개혁진보연합'을 창당하겠다는 계획이다.

3개 정당은 지역구 후보 단일화를 위한 방식으로 여론조사 방식을 통한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이들은 "3개 정당의 후보가 출마하는 전국의 모든 지역구에서 여론조사 방식의 경선을 통해 후보를 단일화한다"고 밝혔다.

다만 호남과 대구, 경북의 선거구는 후보 단일화 예외 지역으로 두고, 울산시 북구 선거구도 진보당 후보로 단일화하기로 합의했다.

진보당과 새진보연합이 추천하는 비례대표 후보자는 각 3명으로 정하고, 3당이 추천하는 후보자 외에 4명의 비례대표는 국민후보로 추천받기로 했다. 이 경우 국민후보 공모와 심사는 시민사회(연합정치시민회의)가 추천하는 위원을 중심으로 독립적인 심사위원회를 통해 심사하기로 했다.

비례대표 후보자 명부는 국민 후보를 시작으로 각 정당이 번갈아 가며 배치하고 30번까지 작성하기로 했다. 후보자 검증은 각 추천 단위에서 자체 검증을 한 후 민주연합이 마련한 심사 등을 추가로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각 정당 추천 후보와 시민사회 추천하는 국민추천 후보를 제외한 후보는 민주당이 추천하기로 했다. 비례대표 30명 중 소수 정당과 국민 후보 몫을 제외한 20명을 민주당이 추천할 것으로 보인다.

박 단장은 서명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합의 내용에도 있는 것처럼 3개 정당이 시민사회 측에 추천을 요청하면, 연합정치시민회의가 추천해서 별도의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것"이라며 "거기서 엄정하고 공정하게 향후 공개모집부터 시작해서 심사와 선정한 다음에 비례정당에 추천하는 과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진보·새진보연합, '비례 위성정당' 3월 3일 본격 출범[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