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동훈 "김영주 합리적인 분…이재명은 하위 1%"


민주 공천 내홍 직격…"비명계 찍어내기 명확"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김영주 국회부의장 탈당 등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혼란을 겨냥해 "완장을 차지 않은 사람들은 '이재명의 민주당'에서 견디기 어려운 듯하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출근길에서 "김영주 부의장은 대단히 합리적이고 상식적이었던 분으로 기억한다"며 "그런데 소위 '개딸'들에게 고초를 겪었다고 한다.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의정 활동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 부의장은 전날(19일) 민주당의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결정에 반발해 탈당하며 "민주당이 이재명 사당(私黨)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역시 하위권 평가에 반발한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거론하며 "왜 그들이 하위 10%냐.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은 모든 함수를 통해 이 대표가 원하는 결과만 나온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도 단식, 재판, 체포동의안으로 의정활동을 못했다. 이 대표는 하위 1%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 비명계 여론조사 배제 논란을 겨냥해서도 "대장동식 공천, 정진상 옥중공천이라고 했는데 사실로 드러난 것 같다"며 "민주당의 하위 10%는 이 대표에 반하는 사람(비명계)을 찍어내는 것이라는 사실은 너무 투명하다"고 덧붙였다.

여당의 추가 공천, 컷오프(공천 배제) 발표와 관련해서는 "저는 누가 10%(컷오프 대상자)에 해당하는지도 아직 보지 않았다. 왜냐하면 시스템이 결정할 문제이고 제가 볼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며 "(공천을 통해) 사심이나 제가 이득을 보는 점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날 당의 '서울 서대문을' 출마 요청을 수락한 박진 전 외교부장관에 대해 "박 의원의 헌신과 용기가 국민의힘을, 동료시민을 위한 승리로 이끄는 길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도 모든 힘을 소진해 함께하겠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서울 서대문을 총선 출마를 공식 수락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 외교부장관을 역임한 서울의 4선 중진의원으로서 총선 승리와 서울수복을 위해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헌신하겠다"며 "힘들고 어려운 길이 되겠지만, 서대문을 발전을 위해 주민 여러분만 바라보며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동훈 "김영주 합리적인 분…이재명은 하위 1%"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