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녹색정의당, 민주 '위성정당' 손절…비례정당 불참 선언


"전국위서 '비례연합정당' 불참 만장일치 결정"
"선거제 도입 취지 어긋나…'위성정당' 논란 불가피"
'민주당 2중대' 오명 불안감 영향 준 듯…결국 '소신' 선택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녹색정의당 전략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녹색정의당 제공) 2024.02.15. [사진=뉴시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녹색정의당 전략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녹색정의당 제공) 2024.02.15.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녹색정의당이 17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통합형 비례정당'에 합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취지에 어긋난다는데 총의를 모으면서다.

김민정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녹색정의당은 오늘(17일) 전국위원회 회의를 통해 민주당이 포함된 비례연합정당에는 참가하지 않는 것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22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제도의 변화와 제 3지대 통합정당 출현 같은 다양한 세력들의 연대·연합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녹색정의당은 '준연동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위성정당을 반대해 왔고 중단 없는 정치개혁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에서 민주당이 녹색정의당에게 제안한 비례연합정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점에서 위성정당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녹색정의당은 중앙당의 전략적인 판단에 따라 정책연합 및 지역구 후보 연대 등을 폭넓게 추진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세의 변화와 필요에 따라서 소수정당과의 비례연합 추진을 검토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22대 국회에서도 연대·연합의 정치개혁 과제로 대통령 및 단체장 결선투표제 도입, 교섭단체 구성요건과 봉쇄조항 완화, 선거연합정당의 제도화 등 다당제 연합정치를 위한 정치개혁과 제7공화국 개헌을 핵심적인 내용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녹색정의당은 윤석열 정권 심판 및 중단 없는 정치개혁을 위해 힘차게 달리겠다"며 "결코 쉬운 길은 아니지만 흔들리지 않고 원칙과 상식의 길을 지키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8일 통합형 비례정당 창당을 위해 '녹색정의당·새진보연합·진보당' 원내 3개 정당과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민주연합) 추진단이 결정됐지만, 녹색정의당은 당내에서 찬반양론이 대립하면서 합류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이에 민주연합 추진단장인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녹색정의당 동참은 마냥 시간을 끌고 갈 순 없어서 현실적으로 이번 주말이 시한이 되지 않겠냐고 조심스레 예측한다"며 압박했다.

녹색정의당 입장에선 지난 총선 당시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비판하며 합류하지 않은 만큼, 쉽게 결단을 내리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정치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자칫 잘못하다간 민주당 2중대라는 오명을 다시 얻을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내에서 위성정당 참여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결국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녹색정의당, 민주 '위성정당' 손절…비례정당 불참 선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