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넷마블, 신작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4월 출시…흥행 물꼬 트나


2024년 첫 출시작 출격…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게임으로 재해석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이 신작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앞세워 시장 경쟁 합류를 예고했다. 기나긴 적자 터널을 빠져나온 넷마블이 신작 흥행의 물꼬를 다시 틀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김병규)은 15일 사옥 지타워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 PC-모바일 게임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오는 4월 중 한국을 비롯해 대만, 홍콩, 마카오에 정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사전예약은 이날부터 시작한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이 오는 4월 정식 서비스된다. [사진=넷마블]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이 오는 4월 정식 서비스된다. [사진=넷마블]

아스달 연대기는 넷마블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대표 서우원)가 개발한 PC-모바일 MMORPG다. 스튜디오드래곤과 합작해 내놓은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IP를 게임으로 재해석했다. 이 게임은 아스달, 아고, 무법세력이 아스 대륙을 차지하기 위한 권력 투쟁을 그렸으며 세력 안에 정치, 사회, 경제적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적용했다. 또한 역할 전투를 통해 MMORPG의 본질적인 재미를 추구했다.

넷마블은 아스달 연대기의 세계관을 게임만의 스토리텔링을 통해 몰입감 있게 풀어냈으며 날씨에 따른 플레이의 변화, 낚시, 요리 같은 생활 콘텐츠로 아스 대륙에서 살아가는 듯한 경험을 더했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멀티 클래스 시스템을 도입했다. 주직업과 부직업을 택해 고유 스킬과 공용 스킬을 조합해 나만의 클래스 스타일을 연출하는 방식이다. 가령 전사와 사제를 각각 주직업과 부직업으로 고를 경우 회복 기술을 사용해 생존력이 극대화된 전사를 플레이할 수 있다. 출시 시점에서는 전사와 투사, 궁수, 사제 4종 직업이 등장하며 추후 무녀를 비롯한 신규 직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무법' 세력은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던 게임만의 창작 설정이다. 무법은 힘과 실체를 드러내지 않고 용병 집단인 척 세력을 숨기고 아스달과 아고의 전쟁을 부추기는 집단이라는 설정이다. 이용자는 무법을 비롯해 아스달, 아고 진영 중 하나에 속해 플레이하게 된다. 특히 최고 우두머리인 총세력장이 되기 위해서는 투표를 통해 선출된다. 총세력장은 각 세력의 최고 리더로 집결령, 척살령 등 막대한 권한을 누리게 된다.

장현진 넷마블에프앤씨 개발 총괄은 "아스달 연대기의 세계를 살아가는 듯한 경험을 주는 모험을 비롯해 시시각각 변하는 자연환경 구축했다"며 "이용자는 방대한 세계관과 설정을 통해 몰입하고 재미있는 상호작용, 비극적인 스토리와 드라마에 등장한 인물 뿐 아니라 게임 속 새로운 인물을 만나 다채로운 이야기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우원 넷마블에프앤씨 대표는 "아스달 연대기 IP의 방대한 세계관을 이어가면서도 게임만의 스토리와 설정을 추가해 고유한 세계관으로 확장했다"며 "수백개의 시네마틱 연출과 스토리 라인으로 몰입도를 높이고 제한없이 대륙 누비는 자유도 높은 모험, 세 개의 세력을 중심으로 경쟁과 협력을 유도하는 시스템을 통해 모험을 넘어 정치, 사회적인 재미까지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만든 넷마블에프앤씨의 서우원 대표. [사진=넷마블]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만든 넷마블에프앤씨의 서우원 대표. [사진=넷마블]

권영식 넷마블 대표. [사진=넷마블]
권영식 넷마블 대표. [사진=넷마블]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서비스 계획도 이날 공개됐다. 넷마블은 인공지능(AI)을 토대로 이상 행동을 보이는 이용자를 탐지하고 게임에 접속하지 않아도 랭킹이나 거래소 시세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모바일 기기를 통한 PC 원격 플레이를 제공하고 '아스달 현황판' 등을 통한 지속 소통 예고했다.

아울러 넷마블은 게임의 성과를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방식의 크리에이터 후원책을 준비 중이다. 크리에이터 후원책은 크리에이터가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제작할 수 있도록 이용자가 별도의 비용없이 크리에이터들을 후원하는 시스템으로 추후 공식 사이트를 통해 상세 안내가 될 예정이다.

지난해 비용 절감과 '세븐나이츠 키우기'의 흥행에 힘입어 기나긴 적자 터널을 빠져나온 넷마블이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앞세워 본격적인 실적 우상향을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일 전망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과 합작한 아스달 연대기 드라마 IP를 게임으로 재해석하고 넷마블에프앤씨가 개발한 초대형 MMORPG"라며 "넷마블은 자체 IP 외에도 유명 콘텐츠 제작사와의 협업을 통해 IP를 만들고 성장시키는 등 강력한 IP를 보유한 회사로 성장해나가고 있다. 아스달 연대기 세개의 세력은 이러한 회사 기조를 이어받아 2024년 넷마블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첫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넷마블, 신작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4월 출시…흥행 물꼬 트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