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인천교육청·인천시, 반도체·항공 특성화고 '한뜻'


반도체고·정석항공과학고 등 2개교 교육부 공모 신청
도성훈 교육감 "글로벌 직업인 성장·지원 아끼지 않을 것"

13일 인천시교육청에서 이상돈 부교육감,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양 기관 관계자 등 10여 명이 협약형 특성화고 육성 관련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인천시교육청]
13일 인천시교육청에서 이상돈 부교육감,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양 기관 관계자 등 10여 명이 협약형 특성화고 육성 관련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인천시교육청]

[아이뉴스24 조정훈 기자] 인천광역시교육청은 교육부 '2024 협약형 특성화고등학교 육성 사업 공모'에 인천광역시와 참여한다.

1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이상돈 부교육감,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양 기관 관계자 등 10여 명이 협약형 특성화고 육성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취업·성장·정주 등 지역 산업 인재 육성을 위해 참여 기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기로 했다. 특히 업무 협약 체결 등 행·재정적으로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형 특성화고는 지역·국가에 필요한 특수 산업 분야 및 지역 기반 산업 인재 육성을 위해 지자체, 교육청, 기업, 특성화고 등이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이는 학령 인구 급감, 청년 층 이탈 등 지역 소멸에 대응하고 중등 직업 교육 선도 모델을 육성하기 위해 도입됐다.

시 교육청은 지난 1월 관내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설명·협의회를 거쳐 인천반도체고(전 인천정보과학고), 정석항공과학고 등 2개교를 공모·신청하기로 했다. 반도체·항공 산업은 시가 지난해 10월 선정한 6대 집중 육성 전략 산업 분야다.

교육청 관계자는 "반도체 산업은 인천의 수출 분야 1위로 지역에 1299개 반도체 관련 기업이 포진 돼 있다"며 "인천공항은 지난해 세계 공항 순위 4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의 반도체 및 항공 관련 산업체, 대학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협약형 특성화고로 지정되면 학생들이 해당 분야 전문인력으로 성장해 인천에 정주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인천에서 나고 자란 아이들이 바른 인성과 시민성을 함양하고자신의 재능과 잠재력을 펼쳐 인천을 품고 세계로 나가는 글로벌 직업인으로 성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천=조정훈 기자(jjhji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인천교육청·인천시, 반도체·항공 특성화고 '한뜻'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