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내 커피만' 이준석, 매너 논란…"동료 배려도 안 하는데"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과 만난 자리에서 보인 '커피 매너'가 13일 꾸준히 논란이 되고 있다. 본인의 커피만 마시고 먼 곳의 동료들에게는 커피를 전달해주지 않은 것은 매너가 아니라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커피잔을 돌리지 않고 본인의 커피만 마신 것을 두고 논란이다. [사진=OBS 유튜브 캡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커피잔을 돌리지 않고 본인의 커피만 마신 것을 두고 논란이다. [사진=OBS 유튜브 캡쳐]

지난 8일 이 대표는 서울 수서역에서 당 지도부와 시민들에게 귀성 인사를 했다.

이후 이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 등 개혁신당 지도부는 한 카페로 자리를 옮겨 그곳을 찾아온 전장연 박경석 대표와 '간이 차담회'를 가졌다.

그런데 이 영상이 공개되자 이 대표가 '커피 매너'를 지키지 않았다며 논란이 나왔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커피잔을 돌리지 않고 본인의 커피만 마신 것을 두고 논란이다. [사진=OBS 유튜브 캡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커피잔을 돌리지 않고 본인의 커피만 마신 것을 두고 논란이다. [사진=OBS 유튜브 캡쳐]

OBS 유튜브 영상에 따르면 음료가 나오자 가장 가까운 곳에 앉은 양 원내대표가 커피를 순서대로 전달하기 시작한다.

양 원내대표는 가장 연장자인 박 대표에게 첫 커피잔을 건넸고, 이 대표는 두 번째 잔을 받았다.

이후 양 원내대표가 계속해서 안쪽 자리로 음료를 전달하는 동안 이 대표는 본인의 커피를 마시며 마주 앉은 박 대표와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이를 두고 "이기적인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반대로 "대화를 하느라 정신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지도자라고 하면 주위 사람을 챙길 줄 알아야한다"고 지적했다.

"같이 일하는 동료 배려도 안 하는데 국민 배려를 하겠느냐" "영상을 찍고 있는 것을 알았으면 세심한 것 하나라도 신경 썼어야 한다" "모두 연장자인데 커피를 뒤로 돌리지도 않고 혼자 받아서 마시는 것은 아닌 것 같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반면 "대화하다 보면 정신이 없어 못 챙길 수도 있는 상황인데 별 것을 가지고 트집을 잡는다"며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도 나왔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내 커피만' 이준석, 매너 논란…"동료 배려도 안 하는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