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응천·이원욱 "현 지역구 출마…경기 벨트 구축"


"혐오·분열 끝낼 새로운 선택지 필요"

조응천, 이원욱 무소속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5대 핵심가치 발표' 및 '제3지대 통합을 위한 공천방안 제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조응천, 이원욱 무소속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5대 핵심가치 발표' 및 '제3지대 통합을 위한 공천방안 제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개혁신당 소속 조응천·이원욱 의원이 총선에서 각각 현재 지역구인 경기 남양주시 갑과 화성 을에 출마한다.

두 의원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응천은 남양주에서, 이원욱은 화성에서 개혁신당 후보로 이번 총선에 사즉생의 각오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혐오정치를 끝내고 제3지대 정당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다"며 "지역구에서 혁신과 대안, 통합을 만들어내겠다"고 했다. 또 "거대 양당처럼 위성정당이 없는 개혁신당의 비례대표 후보를 한 명이라도 더 당선시키기 위해 각자 지역구뿐 아니라 인근 지역구까지 선한 기운을 널리 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거대 양당처럼 위성정당이 없는 개혁신당의 비례대표 후보를 한 명이라도 더 당선시키기 위해 각자 지역구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구까지 선한 기운을 널리 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능하다면 개혁신당의 남양주벨트, 화성벨트를 구축해 지역구 동반 당선도 노리겠다"며 "막 불기 시작한 개혁신당의 바람이 전국의 모든 지역구에서 불 수 있도록 태풍의 진원지를 만들어 내겠다"고도 했다.

조·이 의원은 최초 김종민 의원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원칙과상식을 결성했다. 이들은 당초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에 합류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4일 새로운미래 중앙당 창당대회 당시 당명과 강령 등에 대해 새로운미래 측과 이견을 보이며 돌연 합류를 거부했다.

다만 이후 조·이 의원은 제3지대 정당에 통합 공천관리위원회 설치를 선제적으로 제안하는 등 제3지대 빅텐트가 구축되는 데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의원은 출마 선언 후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혐오와 분열 정치를 끝장내야 하는 새로운 선택지가 필요하다는 응원의 말씀들이 굉장히 많다"며 "이런 것들이 조금 지나면서 반영됐을 때 개혁신당의 본격적인 지지도 상승이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석에 대해 지금 이렇다 저렇다 할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아마도 상당히 파괴력 있는 정당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조 의원도 "민주당 소속 의원 중 머뭇거렸다가 다가오는 분들이 상당수 있다"라며 "개혁신당 아래 괄목상대하게 된다면 이번 총선에서 큰 바람을 일으키지 않을까 내심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응천·이원욱 "현 지역구 출마…경기 벨트 구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