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청소년 100원 버스’, 전남 곳곳 누빈다.


전남지역 대표적 청소년 교통복지 정책으로 자리매김…

[아이뉴스24 대성수 기자] 전라남도의 ‘청소년 100원 버스’가 대표적 청소년 교통복지 정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2019년 광양과 고흥을 시작으로 도입된 ‘청소년 100원 버스’는 5년 만에 14개 시군으로 확대되면서 현재 목포, 여수, 순천, 광양, 담양, 고흥, 보성, 화순, 강진, 영암, 무안, 진도, 완도, 신안이 도입하고 있으며, 완도군과 신안군은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청소년 100원 버스’는 기록적인 물가 상승으로 서민 경제가 흔들리는 가운데 가계지출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교통비 부담을 줄여주며 도민이 피부로 체감하는 대표적 교통복지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또 거리에 상관없이 교통카드로 100원만 결제하면 해당 지역 시내버스와 농어촌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복잡한 절차 없이 학생용 교통카드를 구매해 청소년 할인등록만 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전라남도 목포시의  '초.중.고등학생 100원 시내버스' 운영을 알리는 홍보물 [사진=목포시]
전라남도 목포시의 '초.중.고등학생 100원 시내버스' 운영을 알리는 홍보물 [사진=목포시]

목포시의 경우 지난 2022년 10월 사업시행 이후 지금까지 320만명의 청소년이 34억원의 할인 혜택을 받았으며, 순천시는 지난 2021년 사업시행 이후 지금까지 998만명의 청소년이 82억원의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렸다.

이러한 경제적인 효과로 청소년 버스 이용객은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에 있으며, 청소년 이동권 보장과 교통비 부담 완화로 도민의 높은 호응을 얻으면서 타 시·도에서도 도입을 추진하는 우수시책으로 손꼽히고 있다.

김병호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청소년 100원 버스가 전 시군으로 확대 운영되도록 미시행 중인 시.군의 참여를 적극 독려해 ‘100원의 행복’이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무안=대성수 기자(ds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소년 100원 버스’, 전남 곳곳 누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