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독립기념관, ICT 융합 콘텐츠 입혔다


SKT 공동 추진…독립운동사 실감형 콘텐츠 개발사업 성과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독립기념관이 SK텔레콤(SKT)과 지난 2020년부터 추진한 독립운동사 실감형 콘텐츠 개발사업 성과를 공개했다.

13일 독립기념관에 따르면 독립기념관 전역 5GX망 인프라를 구축하고 실감형 콘텐츠를 확충했다.

5GX망 구축은 대용량·고화질 실감형 콘텐츠를 보다 원활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우선 추진됐다. 이를 통해 MR독립영상관에서만 가능했던 실감형 콘텐츠 체험 가능 공간이 상설전시관과 야외로 확대됐다.

2020년 조성된 독립기념관 내 5GX 마법사진관 [사진=독립기념관]
2020년 조성된 독립기념관 내 5GX 마법사진관 [사진=독립기념관]

4D영상 콘텐츠 추가 개발과 함께 슈퍼노바, 딥페이크, AI 미디어 로봇 등 SKT가 보유하고 있는 ICT를 활용, 한국 독립운동사 주제의 다양한 콘텐츠도 신규 개발됐다.

또 국내 최초 영상관 내 '히어링루프'를 도입, 청각약자들이 주변 잡음없이 깨끗한 음향으로 영상을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상설전시관 6관에서는 대형 스크린과 키오스크를 통해 '국민들 각자가 꿈꾸는 발전된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한 대국민 그림공모 당선작 77점이 영상 콘텐츠로 소개되고 있다.

2023년 도입한 AI 미디어 로봇 [사진=독립기념관]
2023년 도입한 AI 미디어 로봇 [사진=독립기념관]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올해는 체험형 이동수단과 스마트쉘터(가칭) 신규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은 실내 중심의 관람에서 벗어나 체험형 야외 전시로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을 본격적으로 알리는 첫 시작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ICT 융합을 통한 새로운 역사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 약자의 문화 접근성 향상 등 모두가 함께 향유할 수 있는 스마트한 독립기념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독립기념관은 지난 2020년 5월 SK텔레콤과 ‘5GX MEC 기반의 AR·MR에코뮤지엄 구축’을 위한 협약를 체결했다.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독립기념관, ICT 융합 콘텐츠 입혔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