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북도-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 '도전장'


'머물고 싶은 글로벌 생명경제 교육도시' 비전 담은 신청서 제출

[아이뉴스24 김양근 기자] 전북특별자치도와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은 교육부 주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공모’에 공동으로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기업, 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발전의 큰 틀에서 유아부터 고등 분야까지 지역의 공교육 강화를 기반으로 지역 인재양성, 지역산업 일자리와 연계한 종합적 지원 정책이다.

전북자치도 청사  [사진=전북자치도 ]
전북자치도 청사 [사진=전북자치도 ]

전북자치도와 전북자치도교육청은 ‘머물고 싶은 글로벌 생명경제 교육 도시’를 비전으로 시범지역 운영기획서와 지역협력체 협약서를 첨부해 지난 8일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번 공모에 전북은 도지사와 교육감이 함께 주체가 돼 신청하는 3유형으로 참여하며, 익산시, 남원시, 완주군, 무주군, 부안군 등 5개 시군이 도전한다.

8일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지역 책임 돌봄 시스템 구축, 지역 주도 공교육 혁신, 지역 정주형 전문인력 양성, 지역교육 국제화 등을 중점 전략으로 교육발전특구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운영기획서는 6일 전북특별자치도지방심의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됐다.

도와 도교육청은 그간 ‘교육발전특구 TF’를 구성하고 지난 1일 교육발전특구 신청을 위한 지역 협력체 구성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전북특별자치도지사와 전북특별자치도교육감을 공동위원장으로 시‧군, 대학, 기업 등 19개 기관이 참여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 지역은 2월 교육발전특구위원회 심사와 중앙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3월 최종 지정된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지정되면 지역이 실정에 맞는 발전전략을 자율적으로 수립하고 특구당 30억에서 100억 규모의 교육부 특별교부금을 지원받을 수 있고, 시범지역 운영은 3년이다.

나해수 전북특별자치도 교통소통협력국장은 “전북형 교육발전특구 모델을 통해 유아부터 초중고, 대학교육까지 이어지는 인재 양성 및 지역 일자리 창출 선순환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북=김양근 기자(roo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북도-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 '도전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