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국 "신당 창당으로 尹 심판"…문재인 "민주당 부족한 부분 채워달라"


조국, 정치 행보 공식화…13일 출마 선언할 듯
문 "민주당 안에서 정치하면 좋겠지만 이해하겠다"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를 마친 조국 전 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12. [사진=뉴시스]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를 마친 조국 전 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12.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신당 창당을 통해 윤석열 정권 심판과 4·10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신당 창당에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며 응원했다.

12일 조 전 장관 측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과 비공개 회동을 진행했다.

조 전 장관은 문 전 대통령에게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며 본격적인 정치 참여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고 알려졌다.

이를 들은 문 전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을 비롯하여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직후, 입장문을 통해 총선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그는 "오직 국민만 보고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국민이 가라 하시는 길로 가겠다"며 "오는 4월 10일은 민주주의 퇴행과 대한민국의 후진국화를 막는 시작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를 한 이후 문 전 대통령도 예방하는 등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나서고 있다.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혐의로 재판에서 1심과 같은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지 나흘만이다.

조 전 장관은 묘역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의 조기종식과 민주공화국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 측에 따르면, 그는 오는 13일 고향인 부산 민주공원에서 총선과 관련한 입장을 공식 표명할 예정이다. 또한 14일에는 광주를 찾아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하는 등 민주당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장소를 연이어 찾는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국 "신당 창당으로 尹 심판"…문재인 "민주당 부족한 부분 채워달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