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과기정통부·행안부 정보화 담당국장 맞바꾼다


정부 국‧과장급 전략적 인사교류직위 24개 선정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기 성남 판교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상생의 디지털, 국민권익 보호 주제로 열린 일곱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2024.01.30.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기 성남 판교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상생의 디지털, 국민권익 보호 주제로 열린 일곱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2024.01.30. [사진=대통령실]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기정통부의 소프트웨어정책관과 행안부의 공공서비스국장이 자리를 맞바꾼다. 공공(행안부)과 민간(과기부)의 정보화 담당 국장이 서로 자리를 바꿔서 국가 정보화시스템 구조혁신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과학기술 정책 방향에 대한 부처간 협력강화를 위해 과기부의 성과평가정책국장과 기재부의 정책조정기획관도 자리를 바꾸고, 정책 갈등 소지가 있는 국토부의 국토정책관과 환경부의 자연보전국장도 부처 간 인사를 상호 파견한다.

국무조정실(실장 방기선)과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12일 정부부처 간 상호 이해가 필요하거나 전문성을 공유·활용할 수 있는 국·과장급 직위를 중심으로 ‘전략적 인사교류’를 시행한다며 그 대상이 될 24개 직위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인사교류가 "그간 과제 중심으로 부처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달라는 대통령 지시에 대한 후속조치"로 진행됐으며, "국민 체감성과가 시급하고 부처 간 협업이 필요한 분야 중 인사교류를 통해 상호 효과를 낼 수 있는 분야에 대해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부처 간 업무특성 차이로 인해 이견이 잦은 분야나 새롭게 떠오르는 정책 분야에서 인사교류를 통해 상호이해를 높이고 갈등 소지를 줄이겠다는 취지다.

과기정통부의 경우 소프트웨어정책관이 행안부 공공서비스국장과, 성과평가정책국장은 기재부 정책조정기획관과, 연구산업진흥과장은 교육부 산학협력취창업지원과장 자리와 맞교환된다.

전략적 인사교류 대상직위(24개) [사진=국무조정실]
전략적 인사교류 대상직위(24개) [사진=국무조정실]

정부는 이번에 확정된 직위들은 2월 이내에 인사를 완료하며, 향후에도 교류직위를 지속적으로 발굴·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은 “전략적 인사교류자에게 과감한 인사상 특전을 부여하고 개인 평가에 반영하는 등 교류를 통해 실질적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모든 공직자들이 특정 부처 소속이 아닌 ‘대한민국 공직자’라는 협업 의식을 내재화할 수 있도록 인사교류 외에도 평가·교육 등 인사제도 전반을 개선해 ‘국민 중심 하나의(원팀) 정부’ 구현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과기정통부·행안부 정보화 담당국장 맞바꾼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