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컨콜] LGU+ "지난해 모바일 사업 유의미…통신3사 점유율 첫 변화 줬다"


7일 연결 기준 2023년 실적 공시…매출 14조3726억·영업익 9980억원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이재원 LG유플러스 MX·디지털혁신그룹장은 7일 오후 2시 열린 2023년 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2023년 모바일 사업은 견조한 성장 외 의미 있는 정성적·정량적 성과를 거뒀다"며 "이동통신(MNO) 가입 회선이 크게 성장하며 그간 깨어지지 않던 통신3사 점유율에 처음으로 변화를 줬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사진=LGU+]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사진=LGU+]

이어 "5G 중간요금제 출시, 청년요금제 유스, 시니어 요금제 등 맞춤형 요금제 너겟 등을 출시하며 고객의 선택권 확대와 통신비 절감에 앞장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온·오프라인 여가 플랫폼과 제휴해, 고객의 다양한 취미 경험 등을 즐길 수 있게 한 '유독' 등 구독 상품을 출시했다"며 "향후에도 통신상품 이상의 다양한 경험 제공할 수 있는 라이프 플랫폼도 더욱 성장시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이날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3년 실적으로 매출액 14조3726억원, 영업이익 9980억원, 당기순이익 6302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3.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7.7% 감소했다.

/박소희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컨콜] LGU+ "지난해 모바일 사업 유의미…통신3사 점유율 첫 변화 줬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