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티맵 "설 연휴 첫날 오전 6시 정체 '극심'…서울→부산 9시간 43분"


교통 정체 피하기 좋은 시간대는?…"9일 밤 10시부터 10일 새벽 4시 전까지"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이번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전 6시에 귀성길 교통 정체가 절정에 달해 서울 출발 기준 광주 8시간 35분, 부산 9시간 43분, 대전 5시간 26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사진=티맵모빌리티]
[사진=티맵모빌리티]

7일 티맵모빌리티는 최근 5년간 명절 이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번 설 연휴 교통 상황을 예측한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티맵모빌리티 예측에 따르면 연휴 전날인 8일 오후부터 정체가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오후 5시 무렵에는 서울-부산 구간이 최대 8시간까지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광주 구간도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7시간 이상, 서울-대전 구간은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5시간에서 5시간 5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티맵모빌리티는 교통 정체를 피하기 가장 좋은 시간대로 9일 밤 10시부터 10일 새벽 4시 전까지를 제시했다. 티맵모빌리티 측은 "이 시간대에는 모든 구간이 연휴 동안 가장 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서울-광주 구간은 3시간 안팎, 서울-부산 구간 예상 소요 시간은 5시간 이내"라고 설명했다.

귀경길은 설 당일인 10일 점심 때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은 오전 8시를 기점으로 교통량이 빠르게 증가하며 오전 11시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부산-서울 구간은 8시간 58분, 광주-서울 구간은 최대 7시간 22분이다.

대전-서울 구간은 오후 1시경 최고조에 달해 약 4시간 55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전 구간 혼잡도가 오후 5시까지 서서히 낮아질 전망이다. 다음날인 11일 역시 점심 시간대에 귀경길 모든 구간의 혼잡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티맵모빌리티는 이번 연휴 기간 임시 갓길·감속 차로 안내, 신규 개통 도로 반영, 명절 무료 개방 주차장, 버스전용차로 단속 시간 변경, 고속도로 통행요금 변경 등 기능을 제공한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티맵 "설 연휴 첫날 오전 6시 정체 '극심'…서울→부산 9시간 43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