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겜별사] 요즘 대세 키우기 게임에 핵앤슬래시 끼얹은 '소울 스트라이크'


초반 이용자 시선 끄는 파격 스토리 눈길…손 바쁜 면모도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 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

[사진=컴투스홀딩스]
[사진=컴투스홀딩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홀딩스의 '소울 스트라이크'가 최근 게임 커뮤니티에서 자주 회자되고 있다. 최근 방치형 키우기 게임이 가히 대세라는 말이 나올 만큼 엄지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데, 이러한 트렌드를 등에 업고 출시된 신작이라 수혜를 입은 게 아닌가 한다. 출시 시점이 적절했다는 의미다.

직접 플레이해 본 소울 스트라이크는 키우기 게임의 재미에 핵앤슬래시를 결합한 방식이었다. 사실 방치형 키우기 게임의 전투 양상이 핵앤슬래시의 형태를 띄긴 하지만 소울 스트라이크는 나름의 스킬 트리도 존재하고 각종 스킬들을 수집해 강화하는 방식이라 더욱 적들을 몰아 잡는다는 느낌이 강했다. 여기에 SD화된 캐릭터들과 화려한 스킬 연출 등은 확실히 보는 재미를 끌어올리겠다는 의도가 보였다.

소울 스트라이크는 방치형 게임답게 그냥 두기만 해도 알아서 성장한다. 하지만 초반부는 이래저래 손이 많이 가는 편이다. 튜토리얼의 기능도 겸하는 가이드 미션을 수시로 클리어해 줘야 하며 캐릭터의 스탯도 수동으로 올려줘야 한다. 이를 게을리하면 초반부 보스도 무찌르지 못하고 쓰러지는 주인공을 보기 십상이다. 마냥 방치만 하면 진전이 안 된다.

또한 몬스터들을 처치하다 보면 화면 중앙 하단에 있는 보라색 영혼구가 충전되는데, 완충이 되면 이를 소비해 영혼 장비도 소환해야 한다. 이 영혼 장비로 캐릭터의 외형을 꾸미거나 다른 무기를 사용할 수 있으니 항상 영혼구가 얼마나 채워졌는지 예의주시해야 한다.

성장 요소도 많았다. 캐릭터 자체 레벨은 물론 무기, 스킬 등의 등급도 꾸준히 올려줘야 하며 동료와 유물 수집 등 신경 써야 할 요소들이 다양했다. 방치형 키우기 게임의 기본 틀은 유지하면서도 최근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육성 포인트를 모두 넣었다는 인상을 받았다. 또한 인게임 광고도 꽤 많은 편이었는데, 지갑을 약간만 열면 깔끔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돼 있었다.

소울 스트라이크를 접하고 가장 이목을 끈 점은 '왜 이 게임을 계속해야 하는가'에 대한 답을 내려주는 스토리였다. 여타 게임들은 밑도 끝도 없이 몬스터를 처치해 성장하거나 스토리가 있더라도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게 대부분인 데 반해 소울 스트라이크는 나름 심오한 스토리를 선보인다.

이 게임은 불멸자에 의해 창조된 호문쿨루스(주인공)와 호문쿨루스에 의해 죽음을 맞는 불멸자, 그리고 불멸자와 같은 운명을 가지 않기 위해 현자의 돌로 새로운 호문쿨루스를 창조하려 했지만 그 과정에서 수많은 차원으로 파편이 되어 날아가 버린 현자의 돌 조각들을 수집하러 떠난다는 이야기를 보여준다.

지속해서 업데이트가 이뤄지는 온라인 게임 특성상 아마 주인공이 모든 현자의 돌 조각을 모으는 일은 아마 없겠지만, 극초반부 이용자를 '후킹'하는 서사적인 요소로 잘 작동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겜별사] 요즘 대세 키우기 게임에 핵앤슬래시 끼얹은 '소울 스트라이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