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쯔양 먹방, '인종차별' 논란...어눌한 말투로 필리핀人 희화화


'개콘' 니퉁 캐릭터 김지영과 먹방
어눌한 한국어 발음...인종차별·비하 논란
필리핀 누리꾼 "억양은 조롱의 소재가 아냐" 항의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구독자 929만 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필리핀 며느리 '니퉁'으로 활약 중인 개그우먼 김지영과 먹방 콘텐츠를 선보였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5일 쯔양의 유튜브 채널에는 "인종차별 영상을 내리고 사과하라"는 누리꾼들의 항의가 잇따랐다.

문제가 된 영상은 지난달 28일 올라온 '줄 서서 먹는 베트남음식점'이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쯔양은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시집오신 필리핀 분을 초대했다"며 '니퉁'이라는 게스트와 함께 음식을 먹었다.

먹방 유튜버 쯔양의 방송에 필리핀 여성 흉내를 내는 개그우먼이 출연했다. [사진=쯔양 유튜브 갈무리]
먹방 유튜버 쯔양의 방송에 필리핀 여성 흉내를 내는 개그우먼이 출연했다. [사진=쯔양 유튜브 갈무리]

니퉁은 어눌한 말투로 "미소가 아름다운 니퉁이다. 원래 농부의 마누라였는데 지금은 개그우먼"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니퉁은 한국에 오게 된 이유에 대해 "결혼이 하고 싶어서 왔다. 한국에 와서 제가 꼬셨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매력에 대해서는 "다재다능하다. 마사지, 운전도 잘한다. '남편이'가 그 모습 보고 반했다"고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니퉁 캐릭터가 '인종차별'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특히 영상을 본 필리핀 누리꾼들은 "필리핀 사람으로서 하나도 재밌지 않다", "필리핀 사람의 억양은 조롱의 소재가 아니다" 등의 날선 반응을 보였다.

국내 누리꾼들의 비난도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다른 나라 언어 어설프게 흉내 내면서 개그 캐릭터 만드는 건 인종차별", "필리핀 구독자를 손님으로 맞이하고 필리핀 음식을 먹었어야 했는데 베트남 음식인 점도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먹방 유튜버 쯔양의 방송에 필리핀 여성 흉내를 내는 개그우먼이 출연했다. [사진=쯔양 유튜브 갈무리]
먹방 유튜버 쯔양의 방송에 필리핀 여성 흉내를 내는 개그우먼이 출연했다. [사진=쯔양 유튜브 갈무리]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쯔양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쯔양은 "필리핀을 정말 존중하고 필리핀에서 영상을 봐주시는 많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번에 제작된 콘텐츠가 의도와는 다르게 누군가에겐 마음에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시청자분들께서 해주신 비판과 말씀 깊이 새겨듣고 앞으로 콘텐츠를 만들 때 더욱 고민하고 신경 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쯔양 먹방, '인종차별' 논란...어눌한 말투로 필리핀人 희화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