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핑거, AI기업 솔트룩스와 '인공지능 기반 금융 플랫폼 구축


금융권 대상 생성 AI 공동개발…스마트 핀테크 솔루션 제공에 집중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종합 핀테크 기업 핑거는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의 선두주자인 솔트룩스와 ‘인공지능 기반 금융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핑거는 솔트룩스와 ‘인공지능 기반 금융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핑거]
핑거는 솔트룩스와 ‘인공지능 기반 금융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핑거]

이번 협약은 양사의 기술적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국 금융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인공지능과 핀테크 분야를 기반으로 각자 축적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결합, 금융권 대상 생성 AI 개발에 함께 나선다. 프로젝트는 솔트룩스의 LLM(거대언어모델) ‘루시아(LUXIA)’와 계 소프트웨어를 비롯해 핑거의 금융 플랫폼과 기업 솔루션 등이 폭넓게 활용된다. 또한 양사는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영업·마케팅 활동에서도 협력하여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해 갈 예정이다.

핑거는 이번 MOU를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스마트한 핀테크 솔루션 제공’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 체결은 양사가 금융 분야에서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 영업적인 성과를 달성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로 평가 받고 있다.

제1·2금융권을 비롯해 다수의 금융기관에 스마트 금융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는 핑거는 대체불가토큰(NFT), 토큰증권(STO) 등 디지털자산 관련 신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종합 핀테크 기업이다. BIG, 오케스트라, F-Chain 등 자체 개발 솔루션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축적된 B2B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중소기업 대상 비즈니스웨어인 '파로스(Pharos)'를 공개하고 기업 서비스 시장에도 진출한 바 있다.

솔트룩스는 데이터 분석, 머신러닝, 자연어 처리 등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한 기업이다. 주요 사업 영역으로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정보 검색,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등이 있다.

올해 CES 2024는 ‘All Together, All on’라는 주제를 앞세워 인공지능(AI)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행사에서 글로벌 테크 기업들은 다양한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보였다. 인공지능(AI)이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이 증명된 것이다. 특히 생성형 인공지능(AI)의 발전과 함께 인공지능(AI) 분야의 확장은 금융 시장에도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안인주 핑거 대표는 "핑거는 올해 BAND(블록체인, 인공지능, 네트워크,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업을 진행할 조직으로 전략사업단을 신설했다”며 “이 중 인공지능 분야는 솔트룩스와의 협력을 통해 솔트룩스의 자체개발 LLM모델인 ‘루시아’를 활용해 한국어에 특화된 금융 모델을 기반으로 공동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핑거, AI기업 솔트룩스와 '인공지능 기반 금융 플랫폼 구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