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살인자o난감' 최우식 "원작 웹툰 재밌게 봐, 내가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배우 최우식이 '살인자o난감' 출연 이유를 밝혔다.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 그랜드볼룸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o난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최우식, 손석구, 이희준 그리고 이창희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최우식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최우식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살인자o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와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이날 최우식은 "원작 웹툰을 정말 재밌게 봤고, 제가 맡은 이탕이란 캐릭터도 배우로서 너무 잘해보고 싶은 욕심도 들었다. 내가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있어서 뛰어들었다"며 "선배님들, 감독님과 같이 할 기회라 바로 하겠다고 달려들었다"고 말했다.

극 중에서 맡은 이탕 역에 대해 그는 "정말 평범한 인생을 살고 있던 대학생인 캐릭터다. 우연히 어떤 사건을 계기로 살인하게 된다. 그 사건 이후로 점점 자신이 악인을 감별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처음에 살인하게 되는 것은 본인이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은 아니다. 캐릭터가 성장하면서 나중에는 자신이 스스로 악인을 찾아다니면서 내적인 성장이 있다. 그쪽에 포커스를 많이 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희준-최우식-손석구가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이희준-최우식-손석구가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창희 감독은 최우식 캐스팅 이유에 대해 "'거인' 때부터 눈여겨봤다. 팬이기도 했지만, 작품을 보고 나서 시청자들이 이 배역에 몰입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우발적이지만 살인을 저지르는데 몰입이 될 수 있을까가 고민이었다. 최우식이 살인을 저지르면 살인자의 말도 들어봐야 할 것 같은, 따뜻한 인간미가 있다. 최우식만 생각이 나서 바로 연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은 수동적인 캐릭터를 안 좋아하는데 이탕은 수동성에서 오는 묘한 매력이 있다. 수동성이 과연 진짜 수동적인가 나도 모르게 능동이 아닌가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는 캐릭터다. 그래서 더 입체적이고 매력적인 캐릭터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살인자o난감'은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된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살인자o난감' 최우식 "원작 웹툰 재밌게 봐, 내가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